日 최대 이통사 손잡고 MZ 공략..신제품 없이 '애플 천하' 흔들어

노현섭 기자 입력 2022. 5. 15. 18:03 수정 2022. 5. 15. 19:19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삼성폰, 日서 대반전..10년 만에 최대 점유
하라주쿠에 쇼케이스 매장 열어
'갤럭시' 경험 확대해 인지도 높여
현지 통신사와 전략적 프로모션
플래그십 모델부터 보급형까지
포트폴리오 구성 다양화도 적중
[서울경제]

삼성전자(005930) 스마트폰 사업의 최대 ‘험지’ 중 하나인 일본 시장에서 ‘갤럭시’ 브랜드가 선전하면서 삼성전자의 마케팅 강화 전략이 통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그동안 판매 부진에 삼성전자 로고를 빼고 출시하는 등 일본 시장 공략을 위해 다양한 방법을 동원해도 꿈쩍 않던 일본 소비자들의 마음을 움직인 것은 결국 브랜드 인지도 상승 때문이라는 것이다. 여기에 일본 유수 이동통신사들과의 네트워크 강화를 통해 판매 채널을 확대한 것도 주요 요인으로 꼽힌다.

15일 시장 전문가들에 따르면 1분기 일본 스마트폰 시장에서 가장 주목해야 할 부분은 뚜렷한 신제품 출시 없이도 삼성전자의 점유율이 상승했다는 점이다. 이는 신제품 출시 효과로 인한 반짝 성과가 아닌 ‘갤럭시’ 자체의 브랜드 인지도와 제품력이 일본 시장에서도 통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여준 것이다.

실제 올해 2월 글로벌 출시된 삼성전자의 플래그십 스마트폰 ‘갤럭시S22’ 시리즈의 일본 공식 출시는 2분기인 4월 21일이다. ‘갤럭시Z플립’ 시리즈와 보급형 기종인 갤럭시A22e·A32·A52 등은 지난해 출시했다. 올해 글로벌 출시한 갤럭시A53은 2분기에 일본 시장에 출시했다. 1분기 신제품 출시 없이도 갤럭시 브랜드가 일본 시장에서 통했다는 설명이다.

업계 관계자는 “삼성전자는 현지 통신사들과 전략적인 프로모션을 진행하고 갤럭시 하라주쿠 쇼케이스를 활용한 갤럭시 제품만의 모바일 경험을 지속적으로 알리는 등 현지 마케팅을 강화하고 있다”며 “이를 통해 갤럭시 제품과 브랜드 인지도를 높인 점 등이 점유율 상승을 이끈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실제 일본은 애플과 현지 업체들이 강세를 보이는 시장이다. 최근 중국 업체들도 가세해 경쟁이 한층 치열해진 상황에서 삼성전자는 현지 마케팅을 강화하고 있다. 특히 1% 미만의 점유율을 보이고 있는 중국 시장의 부진을 만회하기 위해 삼성전자는 일본 시장에 더욱 힘을 쏟고 있다는 분석이다. 삼성전자는 2019년 3월 지상 7층, 지하 1층으로 최대 규모인 갤럭시 쇼케이스 ‘갤럭시 하라주쿠’를 개관하며 다양한 모바일 경험을 소개하는 장소로 활용하고 있다.

다양한 가격대의 플래그십과 보급형 라인으로 구성된 제품 포트폴리오도 일본 시장에 적중했다는 평가다. 특히 기존 경쟁사들이 보여주지 못했던 새로운 폼팩터(기기 형태) 경험이 일본 소비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현재 일본에서는 갤럭시Z폴드3와 Z플립3, S 시리즈 등 플래그십 모델과 함께 갤럭시A32와 A52·A53 등 보급형 제품을 판매하고 있다.

플래그십 시장은 애플의 아이폰이 절대적 영향력을 발휘하고 있지만 기존 바(bar) 형태의 한계를 뛰어넘은 갤럭시Z플립3와 같은 폴더블폰이 일본 시장에 신선한 충격을 줬다는 분석이다. 현지 업계 관계자들에 따르면 요즘 젊은 세대들 사이에서 하나의 문화로 자리 잡은 ‘폰꾸(폰 꾸미기)’ 트렌드를 충족시켜줄 수 있는 갤럭시Z플립3가 일본 젊은 세대의 큰 인기를 얻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삼성전자는 이러한 성향을 반영해 국내시장에서 ‘갤럭시Z플립3 포켓몬 에디션’ 등 다양한 브랜드와 협업해 차별화된 액세서리를 선보이고 있다. 갤럭시Z플립 시리즈는 지난해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이 선정한 ‘최우수 제품 서비스상’을 수상하는 등 제품력도 인정받고 있다.

갤럭시S22울트라 모델 역시 S펜을 채택하며 애플은 물론 일본 및 중국 업체들이 주지 못한 새로운 경험을 선사하고 있다.

여기에 일본 이동통신사인 KDDI가 3월 3세대(3G) 서비스를 중단하는 등 일본 이통사들이 순차적으로 3G 서비스를 종료하기로 하면서 보급형인 갤럭시A 시리즈가 일본 소비자들의 선택을 받고 있는 점도 점유율 상승의 주요 요인이다. 3G 서비스 종료로 기존 구형폰에서 신형 스마트폰으로 대거 교체가 이뤄지는 가운데 고가의 애플폰과 성능이 떨어지는 중국 업체 제품보다는 합리적 가격대에 품질도 우수한 갤럭시A를 찾는 일본 소비자들이 늘고 있다는 것이다.

신뢰 관계를 바탕으로 한 일본 이통사와의 협업도 갤럭시 판매에 실질적 영향을 주고 있다. 특히 삼성전자는 일본 이통 시장 1~2위인 NTT도코모·KDDI와 전략적 프로모션을 펼치며 일본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최근 삼성전자가 일본 시장에 출시한 ‘갤럭시S22’도 이들 두 사업자를 통해 출시했다. 삼성전자와 일본 이통사들의 신뢰 관계는 5세대(5G) 네트워크 장비를 공급하며 더욱 강화됐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일본 최대 이동통신 사업자 NTT도코모와 5G 이동통신 장비 공급계약을 체결하는 등 일본 이통사들과의 네트워크를 강화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앞서 2위 통신 사업자인 KDDI에도 5G 장비 공급을 하고 있다.

노현섭 기자 hit8129@sedaily.com

Copyright© 서울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