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 개인취향 맞춤 광고 공략..940만가구서 새 수익 창출

우수민 입력 2022. 5. 15. 17:24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광고사업단 CEO 직속 배치

TV와 홈쇼핑 시청, 모바일기기 사용 이력을 기반으로 고객 특성에 맞춘 초개인화 맞춤광고 시장이 후끈 달아오르고 있다.

홈쇼핑 송출 수수료에 의존하던 인터넷TV(IPTV) 업계에서 유튜브처럼 보는 사람에 따라 광고가 제각각 달라지는 '맞춤TV 광고'(어드레서블TV 광고) 상용화에 속도를 내고 있는 것.

LG유플러스의 경우 '초개인화 디지털 퍼포먼스 광고사업자'로 새로운 도약을 다짐하며 최근 광고사업 조직을 황현식 최고경영자(CEO) 직속 사업단으로 개편하고 김태훈 상무를 광고사업단장으로 신규 선임했다.

회사 관계자는 "지난해 자회사인 'LG헬로비전'과 TV 광고 상품을 통합 운영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며 "전국 940만가구에 맞춤형 광고를 제공할 수 있게 된 만큼 초개인화된 데이터 분석과 예측 알고리즘으로 IPTV와 모바일 플랫폼 이용 고객에게 맞춤형 광고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어드레서블TV 광고가 상용화하면 골프를 좋아한다고 파악되는 A가입자에게는 골프용품 광고를, 아이를 키우는 B가입자에게는 분유·기저귀 광고를 내보낼 수 있다.

[우수민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