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스타' 뿔난 이이경 "내가 대신할 수도 없고"..정면충돌 예고?

입력 2022. 5. 15. 13:06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사진제공 = 채널A 뮤지컬스타

-이재환(켄)&이이경 폭풍 눈물!? 탈락자 속출 가운데, 감동 무대로 마음 울린 주인공은?
-역대급 참가자의 완벽 무대에 민우혁 “짧은 공연 본 듯 집중했다” 감탄 연신!

차세대 뮤지컬 스타 발굴을 위한 국내 최초&최대의 뮤지컬 배우 경연대회인 채널A ‘2022 DIMF 뮤지컬스타(이하 뮤지컬스타)’의 역대급 참가자들이 뮤지컬 한 편을 보는 듯한 완벽 무대로 보는 이에게 전율을 선사한다.

17일 방송될 ‘뮤지컬스타’ 예고 영상에서는 끝나지 않은 예선 참가자들의 모습이 이어졌다. 심사위원 민우혁은 “괴물을 만난 것 같지 않냐”라며 감탄을 숨기지 않았다. 그리고 예선 진출자들이 본선 진출을 꿈꾸며 칼을 갈고 무대를 펼치는 장면들이 이어지며 기대를 높였다.

하지만 심사위원들은 버튼을 쉽게 눌러주지 않고 망설였다. 이에 MC 이이경은 “누를까 말까 왜 고민하냐”, “내가 뛰어가서 누를 수도 없고…”라며 뿔이 난 모습으로, 참가자들의 마음을 대변했다.

한편, 심사위원을 감동시킨 무대의 등장도 예고됐다. 심사위원 정영주는 “22살의 정영주가 궁금하고 그리워졌어요”라며 추억에 빠졌고, 민우혁은 “심사를 잠시 잊고 짧은 공연을 본 것처럼 집중했다”라며 감탄했다. 또 심사위원 이재환(켄)과 이이경의 눈시울을 붉히게 한 감동의 무대의 주인공은 누구였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본선 진출자가 결정되는 감동의 무대는 17일 화요일 밤 11시 10분 채널A에서 방송되는 ‘2022 DIMF 뮤지컬스타’에서 공개된다.

Copyright© 채널A.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