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접촉은 사내아이들의 자유?..논란된 윤재순 시집

이은후 입력 2022. 5. 14. 19:24 수정 2022. 5. 17. 10:54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선거가 코앞인데 민주당은 성 비위 사건이 터져 나오면서 진땀을 빼고 있죠.

이 내용 잠시 후 더 상세하게 디뤄보고요.

다만 윤석열 대통령이 임명한 최측근 비서관들도 ‘성인식’ 때문에 구설에 오르고 있지요.

시집에 나온 표현 몇 가지를 보여드릴 텐데요.

이 시를 쓴 윤재순 대통령실 총무비서관은 검찰 수사관 시절 부적절한 성적 언행으로 경고를 받은 적도 있습니다.

이은후 기자입니다.

[리포트]
윤재순 대통령실 총무비서관이 지난 2002년 펴낸 시집입니다.

검찰 수사관의 일상 등을 소재로 한 시를 엮어 펴냈습니다.

논란이 된 건 '전동차에서'라는 시입니다.

지하철에서 여성에 대한 신체적 접촉을 묘사하면서 "짓궂은 사내아이들의 자유"라고 표현한 겁니다.

2년 뒤 펴낸 다른 시에선 유흥업소를 성매매가 이뤄지는 공간처럼 묘사한 대목도 있습니다.

문학작품이라는 특성을 감안해도, 왜곡된 성인식을 드러낸 것 아니냐는 논란이 제기됩니다

대통령실은 진화에 나섰습니다.

"시의 전체적 맥락은 전동차를 자유의 공간처럼 생각하는 사람들을 꾸짖는 내용"이라는 겁니다.

야당 시절 국민의힘은 탁현민 당시 대통령비서실 선임행정관이 쓴 책에 여성 비하성 표현이 담긴 걸 두고 매섭게 비판했습니다.

[홍지만 / 전 자유한국당 대변인(지난 2018년 3월)]
"그릇된 여성관과 성의식을 가진 사람이 권력의 중심에 있다는 이유로 아무런 문제가 되지 않는다면 대통령의 말을 믿을 국민은 아무도 없습니다."

윤 비서관은 검찰 재직 당시인 지난 2012년, 동료 여직원에 대한 부적절한 성적 언행으로 대검찰청 경고를 받은 걸로 알려져 있습니다.

채널A 뉴스 이은후입니다.

영상편집 : 김민정

이은후 기자 elephant@donga.com

Copyright© 채널A.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