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인천 계양을 집결..李 "대장동 공격은 적반무치"

유주은 입력 2022. 5. 14. 19:22 수정 2022. 5. 14. 19:25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총출동한 곳은,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 선거사무소입니다.

‘방탄뱃지’라는 비판을 의식해선지 윤석열 대통령과 국민의힘에 날 선 말을 쏟아냈습니다.

유주은 기자입니다.

[리포트]
[현장음]
이재명! 이재명!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의 인천 계양을 선거 사무소가 문을 열었습니다.

개소식에는 계양을 국회의원을 지낸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와 윤호중, 박지현 공동비대위원장, 박홍근 원내대표가 참석했습니다.

당 지도부와 지지자들의 응원 속에 선거사무소를 연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은 일할 기회를 달라며 국회에서 윤석열 대통령을 견제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재명 /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
"대통령 선거에서 비록 졌더라도 거대 의석을 가진 야당으로서 국정을 함께 책임지겠습니다."

대장동 사건으로 자신을 압박하는 국민의힘을 향해서는 날을 세웠습니다.

[이재명 /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
"자기들이 고발해놓고 피의자 됐다고 흉보는 사람이 이게 인간입니까? 이런걸 적반하장, 후안무치라고 말하는데 이렇게 이름을 붙여줄까 싶어요. 적반무치다."

참석자들도 윤석열 정부 견제에 가세했습니다.

[윤호중 / 더불어민주당 공동비대위원장]
"이명박 대통령이 노무현 대통령을 죽이려 했던 것처럼, 윤석열 대통령이 이재명 후보를 죽이려 해서는 절대 안 됩니다."

[송영길 /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김건희 씨의 주가조작 문제는 무혐의 처분하면서 대통령 후보를 검찰 수사 대상으로, 감히 방탄 국회 운운하고 이렇게 모욕할 수가 있습니까"

이 위원장은 2030 여성지지자, 일명 '개딸'들도 만나 SNS와 댓글 활동으로 진실을 알려달라고 호소했습니다.

인천 계양을에는 윤형선 국민의힘 후보가 이 위원장의 맞상대로 출마해 오늘 선거사무소 개소식을 가졌습니다.

채널A 뉴스 유주은입니다.

영상취재 : 추진엽
영상편집 : 김지균

유주은 기자 grace@donga.com

Copyright© 채널A.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