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매수 기회 온다"..트위터 인수 미룬 일론 [조재길의 글로벌마켓나우]

조재길 입력 2022. 5. 14. 07:54 수정 2022. 6. 13. 00:0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이 기사는 국내 최대 해외 투자정보 플랫폼 한경 글로벌마켓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1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시의 주요 지수는 일제히 반등했습니다.

다만 1주일 기준으로 보면 3대 지수 모두 하락 마감했습니다.

미시간대의 5월 소비자태도지수는 59.1로, 시장 예상치(64.1)를 밑돌았습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이 기사는 국내 최대 해외 투자정보 플랫폼 한경 글로벌마켓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1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시의 주요 지수는 일제히 반등했습니다. 그동안 너무 떨어졌다는 인식이 확산하면서 저가 매수세가 집중 유입됐습니다.

대표 지수인 S&P500지수는 전날 대비 2.39% 상승한 4,023.89, 나스닥지수는 3.82% 뛴 11,805.00, 다우지수는 1.47% 오른 32,196.66으로 각각 장을 마쳤습니다. 다만 1주일 기준으로 보면 3대 지수 모두 하락 마감했습니다.

시장에선 약세장 속 일시 반등을 의미하는 ‘데드캣 바운스’란 해석이 나왔습니다.

투자회사 브릭매카담의 그렉 스웬슨 창업자는 “향후 추가 하락 가능성이 크다는 점에서 데드캣 바운스가 나온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약세론자인 마이클 하트넷 뱅크오브아메리카 수석투자전략가는 “시장 바닥은 아직 오지 않았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증시의 완전한 항복(capitulation) 선언이 있으려면 기관들의 채권 매도가 끝나야 한다”며 “항복을 위한 9가지 요건 중 3가지만 충족됐을 뿐”이라고 했습니다.

미국 뉴욕증시의 S&P500지수는 6주 연속 하락세를 기록했다.

다만 댄 아이브스 웨드부시 선임애널리스트는 “한 세대에 한 번 올 수 있는 매수 기회가 다가오고 있다”며 “수건을 던지지 말라”고 말했습니다. 벤처캐피탈 등 기관들이 1조달러 이상을 증시에 투입할 준비를 하고 있다는 겁니다. 

아이브스 애널리스트는 “사이버보안과 클라우드, 전기차, 5G 스마트폰 등의 업종이 유망해 보인다”며 “화상회의와 같은 재택근무주는 피해야 한다”고 조언했습니다.

미 중앙은행(Fed) 주요 인사들도 통화정책 관련 발언을 또 내놨습니다.

로레타 메스터 클리블랜드연방은행 총재는 “다음 두 번의 회의에서 기준금리를 50bp(0.5%포인트) 올릴 수 있을 것”이라며 “가을까지도 물가가 떨어지지 않을 경우 금리 인상을 가속화할 수 있다”고 소개했습니다.

닐 카시카리 미니애폴리스연은 총재는 “인플레이션이 지나치게 높은 만큼 우리에게 필요한 일을 할 것”이라며 “공급 사이드만 도와주면 Fed가 너무 센 수요 둔화를 유도할 필요가 없다”고 했습니다.

소비심리는 둔화할 조짐을 보였습니다.

미시간대의 5월 소비자태도지수는 59.1로, 시장 예상치(64.1)를 밑돌았습니다. 현재 경제여건지수와 6개월 이후의 기대지수도 예상보다 낮았습니다. 미 국내총생산(GDP) 대비 3분의 2를 차지하는 소비가 위축되고 있다는 방증입니다. 

미국의 소비심리를 보여주는 미시간대 소비자태도지수는 5월 기준 59.1을 기록했다. 소비심리가 지속적으로 위축되고 있다는 걸 보여줬다.

미 재무부 채권 10년물 금리는 전날 대비 0.09%P 뛴 연 2.93%, 2년물은 0.05%P 오른 2.61%로 마감했습니다.

국제 유가는 많이 올랐습니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6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날보다 4.1% 상승한 배럴당 110.49달러를 기록했습니다. 지난 3월 25일 이후 최고치였습니다. 북해산 브렌트유 가격은 3.8% 오른 배럴당 111.55달러였습니다. 

이에 따라 미국의 휘발유 소비자 가격은 갤런당 4.43달러(미국자동차협회 기준)까지 뛰었습니다. 역대 최고치입니다.

이날의 ‘글로벌마켓나우’ 이슈는 다음과 같습니다.

① 또 나온 데드캣바운스?…“바닥은 아직” ② 구글서 급증한 ‘침체’ 검색 ③ 보잉 787 인도 불승인 ④ 유가 또 급등 ⑤ 다음주 Fed 발언·월마트 실적 등입니다.

더 자세한 내용은 한경 글로벌마켓 유튜브 및 한경닷컴 방송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뉴욕=조재길 특파원 road@hankyung.com

경제지 네이버 구독 첫 400만, 한국경제 받아보세요
한국경제신문과 WSJ, 모바일한경으로 보세요

Copyright © 한국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