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요동치는 가상통화 시장, 금융시스템 영향 대비해야

입력 2022. 5. 13. 20:39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경향신문]
국산 코인 테라·루나 폭락사태가 세계 가상통화 시장을 뒤흔들고 있다. 3대 스테이블 코인(법정화폐 연동 가상통화)으로 꼽히던 테라는 13일 고점 대비 70% 추락했다. 테라의 버팀목 역할인 가상통화 ‘루나’는 99.97% 폭락하며 증발했다. 이 같은 악재에 전체 가상통화 시장에서 비트코인, 이더리움에 이어 시가총액 3위인 스테이블 코인 ‘테더’도 휘청였다. 안정적이라던 스테이블 코인에 대한 신뢰가 무너지면서 가상통화 버블이 붕괴될 수 있단 분석도 나온다.

작게 보면 이번 폭락은 알고리즘의 문제다. ‘1달러-1테라’ 유지에 실물 달러가 아닌 루나를 이용했는데, 투자를 유치하려 연 20%의 높은 금리를 지급해 ‘폰지 사기’ 혐의를 받아왔다. 활황일 때는 유지 가능하지만 불황일 경우 뱅크런(대규모 인출사태)을 부르는 구조다. 거시적으로는 시장 유동성 파티가 끝난 영향이다. 41년 만의 인플레이션에 놀란 미 연방준비제도(Fed)가 ‘빅스텝’ 기준금리 인상 및 양적축소에 나서면서 주식·가상통화 등 위험자산 선호심리가 급랭하고 있다. 미 금융당국 규제가 본격화하면 시장은 더 얼어붙을 수 있다.

이번 폭락으로 인해 “1800만원 투자해 1만원 남았다” “10억 투자해 9억 날렸다”는 20~30대 호소가 온라인 공간에서 잇따르고 있다. 코인을 발행한 테라폼랩스의 권도형 최고경영자(CEO)에 대한 소송 및 형사고발이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지만, 피해 회복이나 구제까지는 긴 시간이 걸리는 게 불가피하다. 노벨 경제학상 수상자 폴 크루그먼이 지적한 것처럼 암호화폐 투자 위험이 금융에 취약한 이들에게 불평등하게 가중되고 있지 않는지 생각해볼 일이다. 금융당국은 위험한 금융상품으로부터 소비자를 보호할 책무가 있음을 잊어서는 안 된다. 또한 이번 파장이 55조원 규모인 국내 가상통화 시장에 미칠 영향을 꼼꼼하게 살피고, 만에 하나 금융시스템을 교란할 가능성에 대해서도 철저히 대비해야 할 것이다.

Copyright © 경향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