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영, 바람핀 전남친에 "나같은 여자를 놓치냐"

김하영 온라인기자 입력 2022. 4. 20. 15:18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포츠경향]

가수 출신 조현영 공식 유튜브 화면 캡처


걸그룹 레인보우 출신 가수 조현영이 전 남자 친구와의 파격적인 일화를 공개했다.

지난 18일 조현영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PD야.. 이 썰은 너만 알고 있어야 된다’라는 제목으로 영상을 게재했다.

이날 한 누리꾼은 상대의 바람으로 인한 문제를 고민으로 제기했다. 누리꾼은 계속되는 바람과 이별 때문에 더이상 여자친구를 믿지 못하게 되고 트라우마로 끊임없이 의심하고 집착하다 마지막 연애마저 실패했다고 말했다.

조현영은 “자존감이 떨어져 있는 것 그게 문제인 것 같다. 자존감이 떨어지면 같이 있는 사람이 힘들 수 있다. 또 ‘저보다 급이 높아 보이는 사람은 애초에 거들떠보지도 않는다’는 이 말이 이상하게 들렸다”면서 “그걸 나눈다는 거 자체가 이미 자기 급을 이만큼 낮추고 계신다는 거잖냐”고 말했다.

또 조현영은 “바람으로 인해 헤어졌다고 해서 ‘내가 이상한 건가’ 생각할 필요는 없다”고 말한 뒤 그의 욕설이 ‘삐’처리가 되어 진지하지만 유쾌하게 고민을 받아드렸다. 이어 그는 “내 남자친구가 바람이 나서 나도 헤어진 적이 있다”고 말했다.

가수 조현영 공식 유튜브 화면 캡처


조현영은 “그때 나는 그 사람이 불쌍했다. 순간의 실수로 인해 나 같은 여자를 놓치냐”라고 경험담을 전했다. 조현영은 “자존감을 낮추는 대신 좀 더 나은 사람이 되려 노력해야 한다. 목표를 설정하고 그 성과를 얻어보라. 성공했을 때 오는 성취감이 장난이 아니다. 그럼 자존감이 많이 올라간다”며 “내가 무엇이든 할 수 있는 사람이라는 생각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 남이 아무리 좋은 말 해준다고 해도 변하지 않는다”고 조언했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엎드려 절을 해도 모자랄 판에”, “바람피우는 건 순간의 실수가 아니고 계획적이다”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한편 조현영은 레인보우 해체 후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시청자들과 소통을 꾸준히 하고 있으며, 지난 6일 래퍼 딘딘이 작곡한 신곡 ‘천일홍’을 발표했다.

김하영 온라인기자 hayoung0719@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