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시민단체 "북항 랜드마크 부지 45%가 숙박시설..더 이상 안 된다"

김신은 2022. 4. 18. 16:2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부산 시민단체들이 부산 북항 1단계 재개발 지역 랜드마크 부지의 주거·숙박 시설 도입 계획 철회를 요구하고 나섰다.

부산북항공공성실현을위한부산시민행동 등 부산지역 5개 시민단체는 18일 오전 부산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북항1단계 핵심 시설인 랜드마크 부지에 최대 45%가 생활형 숙박시설과 주상복합 건물로 채워지게 된다"며 "과연 랜드마크 부지가 제 기능을 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BPA 부지 개발 계획에 83층 주상복합, 45층 숙박시설 포함"

부산항 북항 전경. /더팩트 DB

[더팩트ㅣ부산=김신은 기자] 부산 시민단체들이 부산 북항 1단계 재개발 지역 랜드마크 부지의 주거·숙박 시설 도입 계획 철회를 요구하고 나섰다.

부산북항공공성실현을위한부산시민행동 등 부산지역 5개 시민단체는 18일 오전 부산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북항1단계 핵심 시설인 랜드마크 부지에 최대 45%가 생활형 숙박시설과 주상복합 건물로 채워지게 된다"며 "과연 랜드마크 부지가 제 기능을 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시민단체에 따르면 부산항만공사(BPA)는 랜드마크 부지 개발 콘셉트를 여러 개의 복합 건물을 짓는 군집형 타워 형식의 '복합형 콤팩트시티'로 잡았다. 콤팩트 시티는 90층짜리 업무시설 건물과 83층짜리 주상복합 건물, 45층짜리 숙박시설 등으로 구성됐다.

그러나 랜드마크 부지는 특별계획구역으로 지정됐고 불허용도로는 주택과 공장 등을 지정하고 있어 항만공사의 개발 계획은 부지의 기능에 맞지 않는다는 것이 시민단체의 주장이다.

단체는 "북항 1단계 사업구역엔 협성마리나G7, 롯데캐슬드메르, 더게이트 등 이미 생활형 숙박시설이 차고 넘친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또다시 사업성을 이야기하며 숙박시설과 주거시설을 넣겠다는 것은 북항을 부산의 미래 100년을 위한 개발이 아닌 부동산 개발로 전락시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북항 재개발 사업은 개항 이후 140여 년간 접근이 차단된 북항을 시민에게 돌려주기 위한 사업"이라며 "또한 2030부산엑스포 계획에 북항 1단계 재개발 랜드마크 부지가 포함돼 있기 때문에 엑스포 사업과 연계·개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랜드마크 부지의 공공성 확보를 위한 방안을 제시하기도 했다. 이들은 "새로운 관광수요 창출과 북항 재개발 사업의 조기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수 있다는 이유로 2015년 오페라하우스 부지를 무상 임대하기로 결정한 예가 있다"며 "랜드마크 부지 역시 무상임대를 통해 소유권을 부산시로 이관하는 방법을 생각해볼 수 있다"고 말했다.

또 "미 하야리아 부지 매입에 대해 정부가 지원한 사례처럼 랜드마크 부지 매입 비용을 정부가 지원하는 방법이 있다"며 "토지 소유권을 부산시로 이관해 장기적 안목에서 투자유치와 공공성 확보가 가능한 개발을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시민단체는 "부산의 시민사회는 해수부와 부산항만공사, 여야 정치권에게, 나아가 부산시와 정부에게 북항 1단계 랜드마크 부지 공공성 개발 방안을 확보하기를 강력히 요청한다"고 강조했다.

tlsdms777@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Copyright © 더팩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