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최악의 위기 온다"..푸틴 향한 IMF의 경고

YTN 입력 2022. 4. 17. 04:25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오는 19일 발표할 새로운 경제전망에서 세계 경제 생산량의 86%를 차지하는 143개국의 올해와 내년 성장률 추정치가 낮아질 것이라고 국제통화기금, IMF가 밝혔습니다.

코로나19 대유행에서 벗어나기도 전에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식량과 에너지 가격이 천정부지로 뛰고 있기 때문입니다.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 IMF 총재 (지난 14일) : 선진국의 경우 인플레이션이 이미 40년 만의 최고치를 기록했으며 이전에 예상했던 것보다 더 오래 높은 수준을 유지할 겁니다.]

식량과 에너지 가격 상승은 경제체제가 취약한 가난한 나라들에 더 큰 압박으로 작용할 전망입니다.

우크라이나와 러시아에서 곡물과 비료 공급이 중단되면서 당장 일부 아시아와 아프리카 국가들이 식량 위기의 문턱에 가 있습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이를 서방의 경제제재 탓으로 돌리면서 서방측은 앞으로 굶주림으로 인한 기아 난민 사태까지 걱정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블라디미르 푸틴 / 러시아 대통령 (12일) : 엄청나게 높은 가격은 세계 각지의 굶주림으로 이어질 것입니다. 다음 단계는 서구 국가 등으로 향한 새로운 이주 물결이 될 것입니다.]

푸틴은 서방측의 제재로 에너지 수출 전망이 어두워지자 아시아에서 출구를 찾겠다고 위협하고 있습니다.

러시아산 석유 수입 비중을 줄이지 않고 있는 인도와 중국을 대안으로 삼겠다는 의도입니다.

에너지 수출대금을 루블화로 내라고 요구하는 등 기존 국제 결제 시스템을 정면으로 공격하고 있습니다.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 IMF 총재 (14일) : 이 위험에 대한 유일하고 효과적인 치유법은 국제 협력입니다. 좀 더 공정하고, 복원력 있는 미래를 향한 우리의 유일한 희망입니다.]

2차 세계대전 이후 계속된 미국 중심의 세계질서가 취약해진 가운데, 러시아의 영토 야욕을 억누를 새로운 협력체제를 만들어 낼 수 있을지, 국제사회가 시험대에 올랐습니다.

YTN 송태엽입니다.

영상편집 : 임현철

자막뉴스 : 김서영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