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인숙과 이은해의 공통점? "가까운 사람은 죽는다"(블랙)[TV북마크]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입력 2022. 4. 16. 09:4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채널A 범죄다큐스릴러 '블랙: 악마를 보았다(이하 블랙)'에서 '패륜 범죄자' 엄인숙의 이야기를 공개했다.

15일 방송된 '블랙'에서는 약 5년간 거액의 보험금을 노리고 주변인들을 희생시킨 엄인숙 사건의 전말이 공개됐다.

엄인숙은 첫 번째 남편에게 우울증약을 먹여 정신을 잃은 틈을 타 얼굴 화상, 복부 자상 등의 상해를 입혔고, 정신 차린 남편에게는 "당신이 자해를 했다"고 위장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동아닷컴]
채널A 범죄다큐스릴러 ‘블랙: 악마를 보았다(이하 블랙)’에서 ‘패륜 범죄자’ 엄인숙의 이야기를 공개했다.

15일 방송된 ‘블랙’에서는 약 5년간 거액의 보험금을 노리고 주변인들을 희생시킨 엄인숙 사건의 전말이 공개됐다. 엄인숙은 첫 번째 남편에게 우울증약을 먹여 정신을 잃은 틈을 타 얼굴 화상, 복부 자상 등의 상해를 입혔고, 정신 차린 남편에게는 “당신이 자해를 했다”고 위장했다. 첫 남편을 대상으로 2년간 이어진 범행으로 시름시름 앓던 남편은 결국 사지 봉와직염 합병증으로 사망했다.

엄인숙은 첫 번째 남편의 이름으로 든 세 개의 보험으로 58회에 걸쳐 총 2억 8천여만원의 큰 돈을 수령했다. 이후 엄인숙은 두 번째 남편에게도 같은 수법으로 범행을 이어갔고, 그도 결국 사망에 이르렀다. 엄인숙은 임신 중에도 지극정성으로 남편을 간호하고, 남편이 세상을 떠나자 영혼결혼식까지 올려 주변의 의심을 피했다.

이후 엄인숙의 범행은 친정 식구들을 향했다. 어머니는 주사바늘을, 오빠는 염산을 이용해 실명에 이르게 한 엄인숙, 가족들 몰래 집을 팔고, 집을 판 사실이 알려질 위기에 처하자 밤 사이 불을 질러 가족 모두에게 화상 등 후유증을 앓게 했다.

천륜을 저버린 범죄에 출연진들은 거듭 충격을 받았다. 남은 것은 어린 나이에 사망한 두 자녀에 대한 의혹. 하지만 권일용은 “수사 중 엄인숙이 두 자녀에 대해 자신이 살해했다고 한차례 증언한 기록은 있지만 증거를 찾을 수 없어 기소는 하지 못했다”며 추가 범행의 가능성까지 의심되는 상황을 덧붙였다.

뿐만 아니라 엄인숙은 자신을 도와준 과거 가사도우미의 집에 방화를 저질러 가사도우미의 남편을 사망에 이르게 했다. 여기서 그치지 않고, 자신의 범행 은폐를 위해 가사도우미와 그의 딸이 입원한 병원에 또 한 번 불을 지르며 결국 경찰의 수사를 받게 됐다. 부양해야 하는 가족이 있다는 이유로 방화범 엄인숙에 대해 불구속 수사가 진행됐지만, 그의 남동생이 경찰서를 찾아와 “누나 주변에 있으면 모두가 죽거나 다친다”라는 진술을 하며 본격적인 수사 끝에 그의 범행이 밝혀졌다.

수사 과정에서 엄인숙은 불리해지면 소변을 누며 기절하는 방식으로 수사를 지연시키고 방해했다. 정신 감정을 받았지만, 신체와 정신 모두 이상이 없었다. 권일용은 “저도 그런 진단명은 처음 봤다. ‘꾀병’이었다”라며 엄인숙의 어이없는 병명을 밝혔고, 장진은 “판결문에 실제로 ‘꾀병’이라고 명시되어 있다”고 덧붙여 최귀화와 정혜인을 놀라게 했다.

결국 무기징역을 선고받고 현재까지 수감 중인 엄인숙은 자신을 수사했던 형사마저도 돈으로 보는 파렴치한 모습을 보였다. 엄인숙을 담당했던 오후근 형사는 인터뷰를 통해 “메이커 생활용품을 사달라는 편지를 계속 보내왔다. 또 자신이 범인이 아니면 어떻게 할 거냐는 식으로 협박까지 하더라”고 말했다. 장진은 “피해자와 유가족들은 엄 씨가 언제든지 감옥에서 나와서 다시 해칠까 겁난다고 말하고 있다”라고 전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장진은 “남편의 생명 보험금 8억 원을 노린 살해 혐의를 받고 있는 일명 ‘가평 계곡 살인’의 용의자 이은해와 공범 조현수가 떠올랐다. 엄 씨의 보험 사기극이 세상에 드러난 지 17년이 되었지만, 보험금을 노리고 가까운 사람의 생명을 유린하는 범죄가 끊이지 않고 되풀이되는 현실이 씁쓸하다”라며 사건의 진실이 하루빨리 밝혀지길 바랐다.

한편 ‘블랙: 악마를 보았다’는 매주 금요일 밤 11시 채널A에서 방송된다.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yyynnn@donga.com

저작권자(c)스포츠동아.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