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인 LV]비하인드 사진전에 애프터파티까지, 공연 열기는 계속

정하은 입력 2022. 4. 9. 22:0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방탄소년단(BTS) 공연의 열기는 공연이 끝난 후에도 계속된다.

한편 이번 비하인드 사진전과 파티는 하이브가 '방탄소년단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 - 라스 베이거스(BTS PERMISSION TO DANCE ON STAGE - LAS VEGAS)' 콘서트를 맞아 미국 라스베이거스 전체를 'BTS CITY'로 만드는 '더 시티(THE CITY)' 프로젝트의 일환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라스베이거스(미국)=정하은기자]방탄소년단(BTS) 공연의 열기는 공연이 끝난 후에도 계속된다.

콘서트의 뒷이야기를 담은 사진 전시회 ‘BEHIND THE STAGE : PERMISSION TO DANCE’가 에어리어 15(AREA 15)에서 개최돼 팬들에게 특별한 순간을 남겼다. 이번 전시회는 하이브가 ‘방탄소년단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 - 라스 베이거스(BTS PERMISSION TO DANCE ON STAGE - LAS VEGAS)’ 콘서트를 맞아 미국 라스베이거스 전체를 ‘BTS CITY’로 만드는 ‘더 시티(THE CITY)’ 프로젝트의 일환이다.

지난 5일부터 오는 17일까지 열리는 이번 전시회에는 지난해 시작된 ‘방탄소년단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BTS PERMISSION TO DANCE ON STAGE)’ 투어를 준비하는 방탄소년단의 연습 과정과 지난 3월 서울 콘서트의 무대 뒤 장면을 담은 사진들이 전시됐다.
8일 오전 직접 찾은 사진전. 150평 규모를 가득 채운 200여장의 사진들은 RM, 진, 슈가, 지민, 제이홉, 뷔, 정국 등 멤버들이 무대 뒤에서 땀 흘리는 모습과 멤버들이 팬들에게 건네는 말들이 담겨있었다. 완벽한 무대를 만들기 위한 노력을 담은 담담한 기록은 현장을 찾는 팬들에게 또 다른 감동을 안겼다.
텍사스에서 온 조셋(50)은 “방탄소년단의 뮤직비디오를 보고 사랑에 빠졌다”며 “퍼포먼스가 정말 멋있다. 앞으로 음악을 멈추지 말아달라”고 이야기했다.
사진전은 오전 11시부터 오후 11시까지 열리며 1회에 200명씩 입장 가능하다. 하루에 최대 관람할 수 인원은 4800명이다. 일반 입장료는 25달러, 엽서 포함한 스페셜 티켓은 38달러.

사진 전시회뿐 아니라 매회 콘서트가 끝난 뒤에는 방탄소년단의 노래로 펼쳐지는 애프터 파티 ‘파티 인 더 시티(PARTY IN THE CITY)’가 아리아 리조트 내 클럽에서 진행돼 공연의 흥겨운 열기를 이어간다.

한편 이번 비하인드 사진전과 파티는 하이브가 ‘방탄소년단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 - 라스 베이거스(BTS PERMISSION TO DANCE ON STAGE - LAS VEGAS)’ 콘서트를 맞아 미국 라스베이거스 전체를 ‘BTS CITY’로 만드는 ‘더 시티(THE CITY)’ 프로젝트의 일환이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 | 스포츠서울DB, 빅히트 뮤직

Copyright ⓒ 스포츠서울 & sportsseoul.com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