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상민 "임영웅 씨가 '눈물잔' 한 번 불러주면 좋겠다, 임영웅 존경해" (정희)

이연실 입력 2022. 4. 8. 14:05 수정 2022. 4. 8. 14:0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 박상민이 출연했다.

8일(금)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서는 박상민이 '신영나이트' 코너에서 라이브와 함께 이야기를 나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 박상민이 출연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8일(금)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서는 박상민이 '신영나이트' 코너에서 라이브와 함께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DJ 김신영은 박상민에 대해 "박상민 씨가 면도하고 안경 벗으면 저랑 비슷하다. 우리 아빠쪽, 친가쪽 얼굴이다"라고 설명해 웃음이 터졌고 청취자도 "유튜브로 보니까 진짜 닮았다. 잃어버린 오빠 찾은 거냐?"라며 공감했다.

김신영이 "박상민 씨가 가요계에서는 어마어마한 카리스마로 때로운 부드러운 선배님으로 사랑을 많이 받고 계시는데 집에서는 라면 하나 먹으려고 애교를 부리신다고 하더라"라고 말하자 박상민이 "회장님이 못 먹게 한다. 제가 집에서 서열이 5위다. 서열 1위가 아내인 회장님, 2위가 큰딸, 3위가 작은딸, 4위가 강아지 모찌, 그 다음이 저다. 4위를 호시탐탐 노리고 있는데 쉽지 않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박상민은 "방송을 듣고 계시는 남자분들은 결혼을 하든 안 하든, 특히 결혼을 하신 분이라면 무조건 여자분들에게 져줘야 한다. 그게 우리가 살아갈 길이고 그게 진정한 터프가이다"라고 말하고 "가정이 평화로우려면 그래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김신영이 박상민의 유튜브 채널 '박상민 팍스TV'를 언급하며 "팬분들을 위해 결혼식 축가를 무료로 불러주시더라"라고 말하자 박상민이 "한 지 얼마 안 되어 채널을 제가 알려야 하는데 그걸 못하겠다. 치사해서"라고 말하고 "굳이 비굴하게 여러분들에게 얘기하고 싶지 않지만 딱 한가지 얘기하라면 여러분들이 살면서 누군가 한 번 딱 도와줘야 할 때가 있지 않냐. 그게 저다"라고 설명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김신영이 "그게 더 구차하다. 그냥 '박상민 팍스TV' 구독, 좋아요, 알림설정 부탁드린다. 실버버튼 올 때까지 가열차게 부탁드린다"라고 당부했고 박상민이 "제가 기분파다. 오늘 축가 공약 걸겠다"라며 즉석에서 '정오의 희망곡' 청취자들 대상으로 '결혼식 축가 이벤트'를 진행했다.

이후 김신영이 최근 임영웅이 커버한 박상민의 '하나의 사랑'을 언급하자 박상민이 "그날 재밌는 일이 있었는데 방송에서 얘기할 수는 없다. 내 기준에서는 임영웅 씨가 제일 잘했다. 그래서 우승을 줬다. 너무 잘하니까 예쁘더라"라고 밝혔고, "이 노래를 이 친구가 좀 커버해줬으면 좋겠다 하는 박상민 씨의 노래와 후배 있냐?"라는 김신영의 질문에 박상민은 "여러 후배들이 많이 불러주긴 했는데 임영웅 씨가 '눈물잔'을 한 번 불러주면 좋겠다"라고 답했다.

이어 박상민은 임영웅에게 "영웅아, 존경한다. 지금 사랑 많이 받고 있잖아. 변하지 말고. 네가 안 변해도 주위에서 네가 변하게 만들어서 건방져졌네 뭐 그런 이야기가 들릴 수 있어. 그럴 때마다 첫번째 앨범을 냈을 때로 돌아가 그 노래를 들어봐. 그럼 정말 영원히 오래도록 사랑받는 가수가 될 거야"라고 음성편지를 전했다.

또 "예전에 노래방에서 형님 노래를 자주 불렀는데 그 필이 잘 안 나온다. 박상민 형님만의 목소리 비결이 궁금하다"라는 한 청취자의 질문에 박상민은 "이런 질문 많이 받는데 그냥 본인 스타일에 맞게 불러야 한다. 미성인데 거칠게 부르면 기침 나온다"라고 제안했다.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는 매일 낮 12시부터 2시까지 MBC FM4U(수도권 91.9MHz)에서 방송되며, PC 및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mini'를 통해서도 들을 수 있다.

iMBC 이연실 | 화면캡쳐 보이는라디오

Copyright© MBC연예. 무단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