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사 대출 266조.. 주담대 줄고 보험약관대출 늘었다

김지영 기자 입력 2022. 4. 6. 09:1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지난해 말 보험사 가계대출이 전 분기보다 3조7000억 원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금감원 관계자는 "금리·환율 등 시장지표 변동성 확대에 대비해 연체율 등 대출 건전성 지표를 계속 모니터링하고, 금리 상승기에 대출자의 원리금 상환능력 악화를 고려해 충분한 대손충당금(대손준비금 포함)을 쌓아 손실흡수능력을 강화하도록 유도하겠다"고 말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2021년 12월 말 보험회사 대출채권 현황
[서울경제]

지난해 말 보험사 가계대출이 전 분기보다 3조7000억 원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금리 상승 시 차주의 상환능력이 약화될 수 있는 만큼 금융 당국은 보험사에 대손충당금 적립 유도를 강화하겠다는 방침이다.

6일 금융감독원의 ‘2021년 12월 말 보험회사 대출채권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말 보험사 대출채권 잔액은 266조1000억 원으로 집계됐다. 직전 분기보다 3조7000억 원 증가한 수준이다. 같은 기간 가계대출은 128조5000억 원으로 8000억 원 증가했다. 주택담보대출은 5000억 원 줄었지만 보험계약대출이 1조4000억 원 증가했다. 기업대출은 2조9000억 원 늘어난 137조4000억 원으로 집계됐다. 대기업 대출이 1000억 원 늘어난 반면 중소기업 대출은 2조8000억 원 증가했다. 특히 중소기업 대출 가운데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관련 대출이 2조 원으로 상당 부분 차지했다.

보험회사 대출채권 연체율(1개월 이상 원리금 연체 기준)은 지난해 말 기준 0.13%로 전 분기보다 0.01%포인트(p) 떨어졌다. 가계대출 연체율이 0.02%p, 기업대출 연체율이 0.06%p 감소했다. 부실채권비율(고정이하 여신비율)은 0.13%로 전 분기보다 0.01%p 올랐다. 가계대출과 기업대출 부실채권비율은 각각 0.14%와 0.13%로 나타났다.

금감원 관계자는 “금리·환율 등 시장지표 변동성 확대에 대비해 연체율 등 대출 건전성 지표를 계속 모니터링하고, 금리 상승기에 대출자의 원리금 상환능력 악화를 고려해 충분한 대손충당금(대손준비금 포함)을 쌓아 손실흡수능력을 강화하도록 유도하겠다”고 말했다.

김지영 기자 jikim@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