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HQ, 우크라이나 젤렌스키 대통령 만든 드라마 '국민의 일꾼' 전격방송

손봉석 기자 입력 2022. 4. 1. 16:38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포츠경향]

IHQ 제공


러시아에 맞서 전쟁 사령관으로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인물이 된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을 대통령으로 만든 역사적인 드라마가 IHQ에서 방송된다.

채널 IHQ는 당시 코미디언이던 블로디미르 젤렌스키가 대통령 역을 맡은 정치시트콤 드라마 ‘국민의 일꾼(Servantof the People)’을 7일부터 편성한다고 발표했다.

‘국민의 일꾼’은 2015년부터 2019년까지나눠 시즌 3편이 제작됐는데 방송 당시 우크라이나 국민의 절반이 시청할 정도로 뜨거운 사랑을 받았다.

고등학교 역사교사 역으로 출연한 젤렌스키는 부정부패에 찌든 정부를 비판했다가 이 모습이 인터넷에 퍼지면서 단숨에 스타가 된다. 대중적 인기에 힘입어 극 중에서 대통령에 당선되고 이후는 정치권과 기업의 부정부패에 맞서 싸우면서 속 시원한 정치를 펼치는 인물을 맡았다.

우크라이나뿐만 아니라 옛 소련 지역 나라들에서 인기를 모은 드라마 ‘국민의 일꾼’에는 실제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비판하는 장면도 등장하는데 이 때문에 러시아에선 방송금지 처분도 받았다.

젤렌스키는 시즌 3편 드라마가 방송되던 2018년, 드라마 이름과 똑같은 ‘국민의일꾼’이라는 정당을 실제로 창당하면서 대선에 뛰어들었다. 정치에 입문하자마자 무려 73% 득표율로 실제 대통령에 당선됐고 당시 세계는 드라마보다 더드라마 같은 놀라운 스토리에 주목했다.

지난 2월 러시아가 침공하자 미국 등 서방은 망명을 권유했지만 젤렌스키는 이를 뿌리치고 대신 “총탄을 달라”며결사항전 리더십으로 서방 세계의 마음을 움직였다.

대통령의 부인 역시 자녀 곁을 떠나 전투복을 입고 전쟁에 참여하는 모습으로 묵직한 감동을 줬다.

IHQ는 “전쟁으로 우크라이나와 젤렌스키 대통령의 리더십이 주목받는 가운데 비록 드라마지만 위기에 처한 국가를 이끌며 정치 지도자로 성장하는 과정을 그린 젤렌스키 대통령의 모습도재조명할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드라마도 완성도가 높아 시청자분들의 기대를 충족시킬 것”이라고 편성 이유를 밝혔다.

‘국민의 일꾼’ 드라마는 미국 넷플릭스도 최근 방영을 시작했고 각국 방송사들이 방영권 확보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채널 IHQ는 오는 7일 밤 12시 첫 방송을 시작으로 월요일부터 목요일까지 같은 시간에 ‘국민의 일꾼’을 연속 편성할 예정이다.

손봉석 기자 paulsohn@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