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산공개] 서울 구의원·산하 단체장 평균 13억원..최고 345억원

고현실 입력 2022. 3. 31. 09:0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서울시 구의원과 산하 단체장은 평균 13억원의 재산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공직자윤리위원회가 31일 시보를 통해 공개한 2022년 재산공개 대상자 정기 재산 변동사항에 따르면 작년 말 기준 구의원 411명과 산하 공직유관단체장 6명 등 총 417명의 평균 재산액은 13억4천400만원이었다.

오세훈 시장을 비롯한 서울시 고위 공직자, 시의원, 구청장의 재산은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하며, 전자관보에서 볼 수 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417명 정기 재산공개..최남일 강남구의원 1위
서울시청 본청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서울시 구의원과 산하 단체장은 평균 13억원의 재산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공직자윤리위원회가 31일 시보를 통해 공개한 2022년 재산공개 대상자 정기 재산 변동사항에 따르면 작년 말 기준 구의원 411명과 산하 공직유관단체장 6명 등 총 417명의 평균 재산액은 13억4천400만원이었다. 이는 배우자, 부모 등 직계 존·비속의 재산까지 포함한 금액이다.

이들의 재산은 전년 말보다 1억3천600만원(11.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공개 대상자 중 67.1%인 280명은 재산이 늘었고, 32.9%에 해당하는 137명은 줄었다.

재산 규모는 5억∼10억원 사이가 107명으로 가장 많고, 10억∼20억원 106명, 1억∼5억원 101명 순이었다. 20억원 이상을 신고한 대상자는 77명이었고, 나머지 26명은 신고액이 1억원에 못 미쳤다.

구의원 중 재산 1위는 전년도와 마찬가지로 최남일 강남구의원이 차지했다. 최 의원의 재산은 345억1천559만원으로 1년 전보다 136억7천180만원 급증했다.

2위에 오른 이현미 용산구의원은 88억9천218만원을 등록했고, 방민수 강동구의원이 87억2천530만원으로 뒤를 이었다.

구의원 재산 상위 20명의 평균 재산액은 73억2천271만원이었다.

서울시 산하 유관단체장 중에서는 길기연 서울관광재단 대표이사가 22억4천107만원으로 1위였다. 이어 이강택 서울시미디어재단 TBS 대표가 18억4천965만원, 송관영 서울의료원 원장이 16억4천688만원, 김중식 서울에너지공사 사장이 11억9천415만원 순으로 많았다.

이들의 재산공개 내용은 서울시 홈페이지 '서울시보'에서 볼 수 있다.

오세훈 시장을 비롯한 서울시 고위 공직자, 시의원, 구청장의 재산은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하며, 전자관보에서 볼 수 있다.

okko@yna.co.kr

▶제보는 카톡 okjebo

Copyright© 연합뉴스. 무단전재 -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