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K 리뷰] '다양한 자원 활용' KT, 한국가스공사 꺾고 7연승 질주

이수복 입력 2022. 3. 30. 20:53 수정 2022. 3. 30. 21:4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KT가 시즌 막바지 연승 모드 중이다.

수원 KT는 30일 수원 KT 소닉붐 아레나에서 열린 2021~2022 KGC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정규리그 경기에서 대구 한국가스공사를 92–89로 꺾었다.

4Q, 수원 KT 92 – 89 대구 한국가스공사 : 긴장감이 넘친 코트, 승리의 주인공은 KT게임이 박빙으로 흘러가면서 코트에는 긴장감이 흘렀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KT가 시즌 막바지 연승 모드 중이다.

수원 KT는 30일 수원 KT 소닉붐 아레나에서 열린 2021~2022 KGC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정규리그 경기에서 대구 한국가스공사를 92–89로 꺾었다.

이날 승리로 2위를 이미 확정한 KT는 7연승과 함께 35승 15패를 기록했다. 반면 한국가스공사는 6연승 뒤 2연패에 빠지며 24승 27패를 기록했다. 또 KT의 승리로 서울 SK의 정규리그 우승은 확정되지 않았다.
 

KT는 허훈 12점 5어시스트, 박지원 11점 4리바운드, 정성우 10점 5어시스트를 기록하며 팀 승리에 일조했다. 


한국가스공사는 화이트 31점 4리바운드로 양 팀 합쳐 최다득점을 올렸다. 김낙현 20점 9어시스트, 이대헌 16점 4리바운드를 올렸으나 막판 집중력이 아쉬었다. 

 

경기 전 한국가스공사는 김낙현(184cm, G), 정영삼(187cm, G), 차바위(192cm, F), 이대헌(197cm, F), 앤드류 니콜슨(206cm, F)이 경기에 나섰다.

KT는 허훈(180cm, G), 양홍석(195cm, F), 한희원(195cm, F), 하윤기(203cm, C), 케디 라렌(204cm, C)이 출전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1Q, 수원 KT 22 – 18 대구 한국가스공사 : KT가 주도한 1쿼터
KT는 라렌의 미들-레인지와 하윤기의 골밑 득점으로 쿼터 초반 분위기를 잡았다. 반면 한국가스공사는 니콜슨을 앞세워 득점을 노렸지만 야투가 부정확했다. KT는 골밑에서 리바운드의 우위를 통해 공격 기회를 창출했다. 쿼터 중반까지 8-3으로 KT의 리드는 이어졌다. 특히 KT는 라렌이 포스트와 외곽에서 높은 야투 성공률을 보여줬고 스타팅으로 나온 한희원도 속공에서 득점을 만들었다. 한국가스공사는 김낙현과 이대헌의 공격으로 추격에 나섰지만 팀파울에 의한 자유투가 아쉬었다.

2Q, 수원 KT 50 – 35 대구 한국가스공사 : 속공과 높이로 한국가스공사를 공략한 KT
2쿼터는 KT가 정성우(178cm, G)와 김영환 등 다양한 자원 등을 투입하며 체력을 안배했다. KT는 속공과 높이를 통해 한국가스공사를 공략했다. 한국가스공사 역시 두경민(184cm, G)을 앞세워 공격에 변화를 노렸다. 하지만 KT는 속공을 바탕으로 박지원(190cm, G)과 김영환(195cm, F)의 내외곽 득점으로 한국가스공사의 추격을 뿌리쳤다. 쿼터 막판까지 KT가 경기를 주도했고 15점 차로 앞선 채 2쿼터가 끝났다.

3Q, 수원 KT 67 – 66 대구 한국가스공사 : 한국가스공사의 추격 시작
한국가스공사는 쿼터 초반 이대헌과 DJ 화이트(206cm, F)의 득점으로 추격에 나섰다. 여기에 김낙현의 외곽까지 터지면서 50-57까지 따라갔다. KT는 2쿼터에 체력을 안배한 허훈이 다시 앞선에서 공격을 주도했고 김동욱(194cm, F)과 양홍석의 3점으로 다시 달아났다. 쿼터 말미에는 한국가스공사의 연속 공격 성공으로 원 포지션 게임을 만들며 쿼터를 마무리했다.

4Q, 수원 KT 92 – 89 대구 한국가스공사 : 긴장감이 넘친 코트, 승리의 주인공은 KT
게임이 박빙으로 흘러가면서 코트에는 긴장감이 흘렀다. KT는 김영환과 마이크 마이어스(206cm, C)의 연속 득점으로 리드를 지켰고 한국가스공사 역시 포스트에서 이대헌의 득점으로 역전의 희망을 살렸다. 양 팀이 주고 받는 득점 속에 쿼터 중후반까지 5점 차 이내의 승부는 이어졌다. 결국 쿼터 막판 KT는 정성우의 연속 외곽과 허훈의 미들-레인지로 승기를 잡았고 결국 홈에서 연승을 만들었다.


사진 제공 = KBL

 

Copyright© 바스켓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