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류 이끄는 콘텐츠산업 현황, 여기서 확인하세요"

유승목 기자 입력 2022. 3. 29. 13:4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앞으로 K팝부터 드라마, 웹툰 등 글로벌 한류 확산의 첨병 역할을 하는 국내 콘텐츠기업의 주가 변동부터 관련 생산·고용 지표를 한 눈에 파악할 수 있게 된다.

국내 주요 문화·관광·콘텐츠 업황과 국민 여행·여가 소비활동 변화까지 빠르게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가 제공되면서 코로나19(COVID-19)로 침체됐던 관련 산업의 회복세를 가속화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한국문화관광연구원, 문화·관광·콘텐츠 정책지표 상황판 정식 운영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이 29일 공개한 '문화·관광·콘텐츠 정책지표 상황판 누리집' 내 콘텐츠기업주가지수(CONSPI) 추이. 코스닥(녹색)과 코스피(적색)와 비교해 국내 콘텐츠기업의 주가 변동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사진='문화·관광·콘텐츠 정책지표 캡처

앞으로 K팝부터 드라마, 웹툰 등 글로벌 한류 확산의 첨병 역할을 하는 국내 콘텐츠기업의 주가 변동부터 관련 생산·고용 지표를 한 눈에 파악할 수 있게 된다. 국내 주요 문화·관광·콘텐츠 업황과 국민 여행·여가 소비활동 변화까지 빠르게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가 제공되면서 코로나19(COVID-19)로 침체됐던 관련 산업의 회복세를 가속화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이하 연구원)은 국민이 정책현안의 변화를 보다 쉽게 체감할 수 있는 '문화·관광·콘텐츠 정책지표 상황판 누리집'을 29일 공개했다. 황희 문체부 장관은 이날 서울 강서구 연구원에서 김대관 연구원장과 함께 상황판 누리집 개통식을 열고 관련 지표들을 활용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여행·공연·영화·미술·웹툰 등 다양한 장르를 망라하는 문화·관광·콘텐츠 분야는 정책지표들이 산재돼 있고, 디지털 전환이 다소 뒤처져 수요자들이 종합적으로 산업동향을 이해하고 트렌드를 확인하는 데 어려움이 적지 않았다. 예컨대 지자체나 여행업계에서 국민 여가시간과 연차휴가 소진율, 국내여행 횟수 등을 종합해 관련 지원정책이나 프로그램을 기획하고 싶어도 자료수집 단계에서부터 난항을 겪었다.

이 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연구원은 관련 분야의 핵심지표들을 선별해 누구나 쉽게 접근해 이용할 수 있는 정책지표체계를 구축했다. 연구원이 생산·가공하는 문화체육관광 지표와 함께 △공연예술통합전산망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 △예술인경력정보시스템 등 문체부 및 소속 산하기관이 운영하는 정보시스템에서 집계하는 자료 등 생산, 고용, 소비, 여가활동 네 영역에 걸쳐 29개 지표를 담고 있다.

특히 사용자가 그래프 조회기간을 변경하거나 표시항목을 선택할 수 있게 하는 등 양방향 시각화 기술을 적용해 편의성을 높였단 설명이다. 지표의 데이터나 그래프 이미지를 자유롭게 내려 받을 수 있는 다양한 편의기능도 포함됐다. 실제 생산 영역에서 '영화 관객수 및 매출액' 지표를 살펴보면 오미크론 확진자 폭증 시기인 지난달 매출액이 감소하는 등 코로나19와 거리두기 정책에 따른 영향을 확인할 수 있다.

연구원 관계자는 "정책 의사결정 지원뿐만 아니라 문화·관광·콘텐츠 분야의 정보서비스를 이용하는 국민의 수요에 부응하기 위해 최신 시각화 기술을 활용해 지속적으로 발전시킬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김상혁, 결혼 언급에 '진땀'…"가슴 속 추억으로 잘 묻어뒀다"금잔디 "중3때 부도, 빚갚고 母에 집 선물했는데 공황장애" 고백시청률 40% 지현우, '지리둥절' 이유 고백 "전혀 예상 못해서"임창정의 18세 연하 아내 서하얀 "결혼 전 이미 남편 아이가 셋""겨드랑이+발 냄새 맡는 거 좋다" 20대 커플…서장훈 "미친 것들"
유승목 기자 mok@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