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 찍은 68% "대선과 총선은 별개, 尹 정책 면밀히 살펴봐야" [본지·정당학회 조사]

고정애 입력 2022. 3. 28. 00:15 수정 2022. 3. 29. 17:2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2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창업허브 컨퍼런스홀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워크샵에서 참석자들과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인수위사진기자단


본지·정당학회, 2050 표심 분석


윤 찍은 2050 절반 "상대 싫어 투표"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을 찍은 2050 중 절반 가까이는 상대 후보·정당이 싫어서일 수 있다. 적극적 지지가 아닐 수 있다는 의미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에게 투표한 셋 중 둘은 협조보단 견제에 쏠렸다. 중앙일보와 한국정당학회가 여론조사기관인 에스티아이에 의뢰해 2050을 대상으로 실시한 3차 패널조사 결과다.

이번 조사에선 대선후보에게 투표한 이유를 물으며 ①후보의 능력 ②후보의 성품 ③후보의 정당 ④‘상대 후보가 싫어서’ ⑤‘상대 정당이 싫어서’를 보기로 제시했다.

윤석열 당선인의 경우 ‘상대 후보가 싫어서’란 답변이 30.1%로 가장 많았다. 뒤이어 후보의 성품 21.6%, ‘상대 정당이 싫어서’ 18.6% 순이었다. 후보든 정당이든 상대가 싫어서란 답변이 48.7%인 셈이다. 2030 여성에선 그 비율이 53.5%에 달했다.

대선까지 50일간 2050 표심 어떻게 달라졌나.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이에 비해 2050에서 윤 당선인의 능력을 보고 찍었다는 답은 12.2%에 그쳤다. 2030 여성에선 특히 낮은 10%였다. 반면 이재명 후보의 경우 능력을 보고 투표했다는 2050의 답변은 67.3%였다.

강신구 아주대 교수는 “윤 당선인을 찍은 절반이 이 후보와 민주당의 대선 승리를 막기 위해 윤 당선인을 선택했다는 건 향후 국정운영이 쉽지 않을 수 있다는 것을 예상하게 하는 지표”라며 “국정운영 과정에서 포지티브한 이미지를 만들어나가야 할 필요성이 보인다”고 했다.

대선 결과를 어떻게 수용할지에 대한 여론 지형도 윤 당선인에게 썩 유리하지 않다. 이 후보에게 투표한 이들 중 68.2%가 ‘대선과 국회의원 선거는 별개이므로 국회는 견제와 균형의 원칙에 따라 당선인의 정책을 면밀히 심의해야 한다’고 한 데 비해 31.8%만 ‘대선 결과는 최근 민심을 반영하는 것이므로 국회는 당선인의 정책이 실현될 수 있도록 협조해야 한다’고 답했다. 특히 이 후보 지지세가 강한 4050 남성에선 74.2%가 견제 쪽을 택했다. 윤 당선인 투표자의 경우엔 협조 쪽이 65.7%, 견제 쪽이 34.3%였다.
고정애 기자 ockham@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