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절 뻣뻣해지는 '류마티스 관절염'..식습관과 운동법

윤새롬 입력 2022. 3. 23. 16:5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대표적인 자가면역질환 중 하나인 류마티스 관절염은 면역력에 이상이 생기면서 관절의 활막염이 발생해 손과 발의 관절에 부종과 통증을 동반한다.

류마티스 관절염이 발생하면 최대한 빨리 발견해 적절히 치료 및 관리해야 관절 변형을 줄일 수 있다.

류마티스 관절염을 진단받고 초기에 적절한 치료를 받으면 약 5~10%의 환자는 완치가 가능하며, 20~40%는 지속적인 관해에 도달할 수 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대표적인 자가면역질환 중 하나인 류마티스 관절염은 면역력에 이상이 생기면서 관절의 활막염이 발생해 손과 발의 관절에 부종과 통증을 동반한다. 류마티스 관절염이 발생하면 최대한 빨리 발견해 적절히 치료 및 관리해야 관절 변형을 줄일 수 있다.

류마티스 관절염은 최대한 빨리 발견해 적절히 치료 및 관리해야 관절 변형을 줄일 수 있다.

진단은 빠르게, 치료와 관리는 천천히 꾸준히
류마티스 관절염의 원인은 아직 정확하게 밝혀지지 않았지만, 유전적 요인을 비롯해 자가 항원에 대한 면역 관용이 무너지면서 자가면역반응이 나타나 생기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류마티스 관절염이 발병하면 60~70%는 2년 이내에 뼈가 녹는 증상이 발생한다. 이처럼 발생 초기부터 관절 손상이 진행되기 때문에 조기 발견과 초기 치료가 매우 중요하다. 하이닥 류마티스내과 상담의사 정세진 원장(연세마두병원)은 하이닥 Q&A에서 “류마티스 관절염을 치료하지 않아 진행되면 관절뿐만 아니라 빈혈, 피하 결절, 폐 섬유화, 피부 및 신경 증상 등 전신 침범 증상도 나타난다”라고 경고했다.

류마티스 관절염의 초기 증상으로는 관절의 통증이나 뻣뻣함, 부기 등이 있다. 특히 손가락의 경우에는 통증이 양손에 대칭적으로 나타나며, 아침에 일어난 뒤 1시간 동안 관절이 뻣뻣한 느낌이 드는 것이 특징이다. 이와 같은 증상이 나타난다면 이른 시일 내에 병원을 방문해 받아보는 것이 좋다.

류마티스 관절염을 진단받고 초기에 적절한 치료를 받으면 약 5~10%의 환자는 완치가 가능하며, 20~40%는 지속적인 관해에 도달할 수 있다. 치료와 관리는 빨리 완치하려는 조급한 마음보다는, 오랜 기간을 두고 건강한 생활 습관과 긍정적인 마음가짐을 갖는 것이 중요하다.

염증·통증 유발하는 음식 섭취 피해야
류마티스 관절염을 앓고 있다면 염증을 악화시키는 음식은 피하고, 면역 체계에 도움을 주는 음식은 충분 히 섭취하는 것이 좋다. 고지방과 고단백 위주의 식단이나 술, GI지수가 높은 음식 등은 염증과 통증을 유발하기 때문에 되도록 피하도록 하고, 식이섬유와 각종 비타민이 풍부한 통곡물, 채소 위주로 섭취하면 관절 통증과 강직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된다.

대한류마티스학회에서는 관절염 환자가 섭취하면 좋은 음식을 다음과 같이 소개했다.

과일: 체리, 사과, 오렌지
야채: 토마토, 브로콜리, 통곡물
생선: 등푸른생선, 멸치

운동은 아프지 않은 범위에서 천천히 강도 늘리기

류마티스 관절염이 생기면 관절 통증이 생기고 근육은 약화되어 있는 상태이기 때문에 관절과 근육에 무리를 주는 운동보다는 가벼운 운동을 꾸준히 하는 것이 좋다. 뼈의 무리를 최소화하면서 할 수 있는 대표적인 운동으로는 ‘수영’을 꼽을 수 있다. 하이닥 운동상담 손윤선운동 전문가는 하이닥 Q&A에서 “수영을 하면 수압이 관절과 근육을 마사지할 뿐만 아니라, 관절에 무리를 주지 않으면서 꽤 강도 높은 운동을 할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수영은 관절의 무리를 최소화하면서 할 수 있는 대표적인 운동이다



이 밖에도 자전거 타기나 걷기 등도 추천한다. 내과 전문의 고재기 원장(류마내과)은 하이닥 유튜브에서 “자전거 타기는 낮은 강도에서 약 25분 정도 실시하는 것이 좋고, 빈도는 일주일에 3번 정도로 시작해 꾸준하게 강도를 올리는 것을 추천한다”라고 설명했다. 이러한 방법으로 수개월 실시한 후에는 운동 형태를 자전거 타기에서 걷기 운동으로 바꾸는 것을 권한다. 고재기 원장은 “걷기 운동은 초기에는 호흡이 편안한 정도로 15~30분 정도 걷다가, 점차 30~60분 정도로 늘려주는 것이 좋다”라고 설명했다.
걷기 운동이 어느 정도 적응이 되었다면, 가벼운 조깅을 시도해 보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하이닥 유튜브 참고: 류마티스 관절염 환자의 올바른 운동법)

도움말= 하이닥 상담의사 정세진 원장 (연세마두병원 류마티스내과 전문의), 하이닥 운동상담 손윤선 (운동 전문가), 고재기 원장 (류마내과 내과 전문의)

윤새롬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hidoceditor@mcircle.biz

건강을 위한 첫걸음 - 하이닥 ⓒ ㈜엠서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하이닥.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