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끝 지선 시작'..경기북부지역 지자체장 출마선언 잇따라

김성훈 입력 2022. 3. 10. 15:5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대선이 끝나자 마자 경기북부지역은 곧바로 지방선거 체제로 전환되는 분위기다.

대통령 당선자가 확정된 10일 경기북부지역에서는 박종성 전 양주시자원봉사센터장이 양주시청 브리핑룸에서 양주시장선거 출마기자회견을 갖고 출마를 공식화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양주 박종성 전 자원봉사센터장, 의정부 구구회 시의원 10일 시장선거 예비후보 등록

박종성 전 양주시자원봉사센터장이 10일 양주시청 브리핑룸에서 지지자들과 함께 양주시장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양주=김성훈 기자

[더팩트 l 의정부=김성훈 기자] 대선이 끝나자 마자 경기북부지역은 곧바로 지방선거 체제로 전환되는 분위기다.

대통령 당선자가 확정된 10일 경기북부지역에서는 박종성 전 양주시자원봉사센터장이 양주시청 브리핑룸에서 양주시장선거 출마기자회견을 갖고 출마를 공식화했다.

박종성 예비후보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윤석열 정부의 출범은 지난 총선과 지방선거에서 국민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은 민주당의 무능하고 내로남불에 지친 국민들의 정권교체 열망이 반영된 쾌거"라며 "양주시의 다수당인 민주당의 지역 패거리 정치에 염증을 느낀 양주 시민들의 정치교체 바람 역시 강하게 불고 있다는 것을 확신한다"고 말했다.

박 예비후보는 "양주시에서 40여 년 간 공직생활을 한 자신은 양주시의 구석구석을 속속들이 파악하고 있는 후보"라 강조했다.

그는 특히 "양주시 자원봉사센터장 재임 시절 함께 땀 흘리며 일 했던 자원봉사자와 시민들로부터 '깨끗하고 공정하고 일 잘한다'는 평가를 받았을 때가 가장 기뻤다"고 했다.

그는 "이번 지방선거는 양주시에 매우 중요하다"며 "일 잘하고 능력있는 시장이 선출돼 지역을 더욱 발전시킬 수 있는 절호의 기회이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전철 7호선 옥정 구간 조기 완공, 국지도 39호선, 광적 헬기부대 이전 재검토, 평화로 6차선 확장 공사 등 지역 현안 문제를 신속한 해결해야 한다"며 "행정도 골든타임이 있다"고 주장했다.

박 예비후보는 마지막으로 "오직 양주시민만 생각하는 정치, 양주시 발전을 위한 정치를 하겠다"며 양주시장 출마선언 기자회견을 마쳤다.

구구회 의정부시의회 부의장이 의정부시장선거 예비후보 등록을 하기 위해 10일 오전 9시 의정부시선거관리위원회를 찾았다. /구구회 예비후보 제공

구구회 의정부시의회부의장은 10일 오전9시 의정부선관위가 문을 열자마자 첫 번째로 의정부시장 예비후보 등록을 했다.

그는 이날 "항상 시민과 소통하고 시민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시정을 펼치는 의정부시장이 되겠다"며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태권도 8단인 구 부의장은 이날 특기를 살려 태권도 도복을 입은 복장으로 영상을 통해 독특한 출마 선언을 했다.

구 부의장은 "3선 시의원 12년 간의 의정활동을 바탕으로 시민과 함께 공정과 상식이 통하는 혁신도시를 이루겠다"며 윤석열 대통령 당선자와 같은 슬로건을 내세웠다.

구 부의장은 특히 "자전거를 타고 새벽마다 의정부의 구석구석을 돌며 시민들의 삶을 직접 두 눈으로 살피는 활동을 펼쳤다"며 "항상 초심을 잃지 않고 진정 시민을 위한 시장이 되겠다"고 출마의 변을 밝혔다.

newswork@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Copyright© 더팩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