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戰·유가 급등에 美증시 '흔들'..금융주↓[뉴욕마감](종합)

뉴욕=임동욱 특파원 2022. 3. 2. 07:57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The Fearless Girl statue is seen outside the New York Stock Exchange (NYSE) in Election Day in Manhattan, New York City, New York, U.S., November 3, 2020. REUTERS/Andrew Kelly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한 우려와 국제유가 상승 등의 영향으로 뉴욕증시가 하락 마감했다. 국제유가는 배럴당 106달러를 돌파했다.

1일(현지시간) 뉴욕 증시에서 다우지수는 전날보다 597.65포인트(1.76%) 내린 3만3294.95로 마감했다.

S&P500지수는 67.68포인트(1.55%) 내린 4306.26으로 거래를 마쳤다.

나스닥지수는 218.94포인트(1.59%) 내린 1만3532.46으로 장을 마쳤다.

국채금리는 하락했다. 이날 1.828%로 출발한 10년물 국채 금리는 1.721%로 하락했다. 채권 수익률은 가격과 반대로 움직이는데, 금리 하락은 투자자들이 혼란 속에서 안전한 피난처인 채권으로 움직이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우크라 불확실성 심화, 인플레 공포 가중"
(하르키프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28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하르키프 인근에서 치른 전투서 파괴된 러시아 보병 장갑차의 모습이 보인다. (C) AFP=뉴스1
이날 뉴욕증시는 우크라이나 사태가 더욱 악화할 것을 우려하는 심리에 영향을 받았다. 우크라이나 수도 키예프로 향하는 러시아군 차량 행렬이 위성 카메라에 포착됐는데, 미 당국은 우크라이나 국경에 집결했던 러시아군 병력의 80%가 국경을 넘었다고 밝혔다.

바이탈 날리지의 아담 크리사풀리는 "러시아-우크라이나 불확실성은 여전히 증시의 주요 테마로 남아 있으며, 증시가 안정적이라고 느낄 만큼 명확하지도 않다"고 진단했다.

이날 밀 가격이 급등하는 등 상품가격 상승은 시장의 인플레이션 공포를 가중시켰다. 23개 종류의 선물 계약을 추적하는 블룸버그 상품지수는 이날 4.1% 상승했다. 이 지수는 4년래 최저치를 기록했던 2020년 3월 이후 2배 이상 상승했다.

블룸버그는 "러시아에 대한 세계 각국의 전면적인 제재와 선박 비용 급증은 러시아와의 무역 거래를 사실상 불가능하게 하고 있다"며 "러시아는 원유, 천연가스, 곡물, 비료, 알루미늄 등의 주요 공급국"이라고 보도했다.
"신용시장 혼란발생 가능성" 금융주 약세
(로이터=뉴스1) 이성철 기자 =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1일 우크라이나 지토미르에서 도시 방어를 위해 우크라 시민이 화염병 던지기 연습을 하고 있다. (C) 로이터=뉴스1

금융주는 큰 폭으로 하락했다. 금융시장은 러시아에 대한 금융제재 등으로 신용시장의 혼란이 발생할 수 있다고 우려하는 모습이다. 또 채권수익률 하락은 은행과 자산운용사들의 이익을 잠식할 가능성이 있다.

JP모건체이스와 뱅크오브아메리카는 각각 3.78%, 3.92% 하락했고, 웰스파고와 골드만삭스는 각각 5.78%, 3.27% 하락했다.

아메리칸 익스프레스는 8.48% 하락했고, 모건스탠리는 3.43% 내렸다. 비자와 마스터카드도 각각 3.31%, 4.53% 하락했다.

U.S. CFRA의 켄 레온 디렉터는 "대부분의 미국 은행들이 러시아 기업에 대한 직접적인 익스포저는 거의 없지만, 러시아 금융시스템에 대한 제재가 유럽 은행들, 궁극적으로 미국 은행들에 어떤 영향을 미칠 지 불확실하다"고 진단했다.
국제유가 급등에 에너지주 강세
에너지주는 강세를 보였다. 옥시덴탈은 6.99% 상승했고, APA와 마라톤 오일은 각각 4.65%, 1.46% 올랐다.

러시아 주요기업에 투자하는 VanEck 러시아 ETF는 전날 30% 하락한데 이어 이날도 24% 하락했다.

항공주와 크루즈주는 약세를 기록했다.

델타 항공과 아메리칸 항공이 각각 5.72%, 5.57% 하락한 가운데, 카니발과 노르웨이 크루즈도 각각 7.24%, 5.19% 하락했다. 보잉은 5.08% 내렸다.

기술주도 약세를 보였다. 애플이 1.17% 하락했고, 엔비디아는 3.73% 내렸다.

애플 "러시아 제품판매 중단, 러 국영 미디어앱 삭제"
애플스토어

애플은 러시아 내 제품 판매를 중단했다.

애플은 이날 러시아 판매 채널로의 모든 수출을 중단했다고 발표했다. 또 러시아 외부 애플 앱스토어에서 러시아 국영 미디어 플랫폼인 러시아 투데이와 스푸트니크를 제거하고, 우크라이나 시민들의 안전과 예방을 위해 우크라이나의 애플맵 앱에서 트래픽과 실시간 사고 관련 기능을 모두 비활성화 해다고 밝혔다.

또 애플은 러시아에서 애플 페이와 다른 서비스들의 사용도 제한했다고 말했다.

애플은 성명을 통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한다"며 "우리는 폭력사태로 고통 받고 있는 모든 사람들과 함께 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페이스북의 모기업인 메타는 전날 유럽연합(EU) 전역에서 러시아 투데이와 스푸트니크 접속을 제한하겠다고 밝혔다. 유튜브를 소유한 구글도 이날 블로그를 통해 유럽 전역에서 스푸트니크나 러시아 투데이 관련 유튜브 채널을 차단하겠다고 밝혔다.

미국 뉴저지주의 주유소 /사진=임동욱


유가는 급등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WTI(서부 텍사스산 원유) 4월 인도분은 배럴당 10.62달러(11.09%) 오른 106.34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에서 국제유가의 기준물인 5월분 북해산 브렌트유는 오후 11시34분 기준 배럴당 9.05달러(9.24%) 오른 107.02달러를 기록 중이다.

금 가격은 상승했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4월 인도분 금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온스당 46.90달러(2.47%) 오른 1947.6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달러화는 강세다. 이날 오후 5시35분 기준 뉴욕외환시장에서 달러인덱스(DXY)는 전날보다 0.70% 오른 97.39를 기록 중이다. 달러인덱스는 유로, 엔 등 주요 6개 통화를 달러화 가치를 지수화한 것이다.

[관련기사]☞ 곽윤기 "코 함몰되고 콧구멍 잘려…1년간 트라우마" 부상 고백2PM 닉쿤, 움푹 파인 볼살에 콧수염…확 달라진 근황이세영, 코 성형수술 후 회복한 근황…달라진 분위기 '눈길''정대세 아내' 명서현 승무원 유니폼 입고…"10년 만에 눈물찡"열애 인정한 박군♥현영, 약지엔 '금반지'
뉴욕=임동욱 특파원 dwlim@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