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를린영화제 은곰상.. 홍상수♥김민희, 커플링끼고 '당당'

김유림 기자 입력 2022. 2. 17. 07:3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홍상수 감독이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3년 연속으로 수상했다.

영화는 2021년 3월부터 한국에서 2주간 촬영된 흑백 영화로, 배우 이혜영과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감독 홍상수)로 베를린국제영화제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바 있는 배우 김민희, 서영화, 권해효, 조윤희, 기주봉, 박미소, 하성국 등이 함께 참여한 작품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홍상수 감독이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3년 연속으로 수상했다. /사진=로이터
홍상수 감독이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3년 연속으로 수상했다. 지난 16일(현지시각) 제72회 베를린국제영화제 시상식에서 27번째 장편 '소설가의 영화'로 은곰상 심사위원대상을 받았다. 심사위원대상은 최우수작품상인 황금곰상에 이어 2번째 상에 해당한다.

홍상수 감독이 베를린영화제 경쟁 부문에 초청받은 것은 '밤과 낮'(2008), '누구의 딸도 아닌 해원'(2013), '밤의 해변에서 혼자'(2017), '도망친 여자'(2020), '인트로덕션'(2021)에 이어 6번째다. 2020년 '도망친 여자'로 감독상, 지난해 '인트로덕션'으로 각본상을 받은 데 이어 3년 연속 수상이자, 4번째 은곰상 수상이다.

수상 소식을 듣고 무대에 오른 홍상수 감독은 "정말 기대하지 않았다. 너무 놀랐다"면서도 "나는 하던 일을 계속 할 뿐"이라는 소감을 밝혔다.

이어 영화의 주연 배우이자 자신의 연인인 김민희를 무대에 불러올려 함께 기쁨을 나누며 눈길을 끌었다. 홍상수 감독의 옆에 선 김민희는 "오늘 관객분들이 영화를 사랑해 주신다는 걸 느꼈다. 감동적이고 잊지 못할 것 같다. 너무 감사드린다"라고 말했다.

홍상수 감독의 신작이자 27번째 작품인 '소설가의 영화'는극 중 소설가 '준희'(이혜영 분)이 잠적한 후배의 책방으로 먼 길을 찾아가고, 혼자 타워를 오르고, 영화감독 부부를 만나고, 공원을 산책하다 여배우 '길수'(김민희 분)를 만나게 되어 당신과 영화를 만들고 싶다고 설득을 하며 이야기가 진행된다.
영화는 2021년 3월부터 한국에서 2주간 촬영된 흑백 영화로, 배우 이혜영과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감독 홍상수)로 베를린국제영화제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바 있는 배우 김민희, 서영화, 권해효, 조윤희, 기주봉, 박미소, 하성국 등이 함께 참여한 작품이다.
[머니S 주요뉴스]
"글래머 여신"… '세븐♥' 이다해, 말랐는데 볼륨감이?
"피해자=손나은?"… 에이핑크 '박초롱 사태' 충격
"♥현빈과 결혼=운명"… 손예진 소감도 '감동적'
"하지불안증후근에 연골 없어"… 송은이 '충격' 고백
고소영, 수수한 차림 + 화려한 주얼리…"럭셔리"
"딱 한번만"… '친구 여친'에 명품백 빌려주라니
"로맨틱해"…김나영, ♥마이큐에 장미꽃 받았다
"진실 밝히겠다"… 현주엽, 학폭 폭로자에 '발끈'
"아직도 이런 일이"… 김혜리, 대기업 카페 저격
"돈 많이 벌어도"… 최다니엘, '하이킥' 이후 슬럼프

김유림 기자 cocory0989@mt.co.kr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머니S & money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