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를린의 커플' 홍상수♥김민희, 무대 안팎 은곰상 수상 기쁨 만끽

김나연 기자 입력 2022. 2. 17. 06:00 수정 2022. 2. 17. 06:0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홍상수 감독이 신작 '소설가의 영화'로 베를린국제영화제 은곰상 심사위원 대상을 수상한 후 배우이자 연인 김민희와 수상의 기쁨을 나눴다.

16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제72회 베를린국제영화제 시상식이 열린 가운데 홍상수 감독이 신작 '소설가의 영화'로 심사위원 은곰상을 수상했다.

이로써 홍상수 감독은 3년 연속 베를린영화제에서 수상의 영광을 안게 됐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타뉴스 김나연 기자]
홍상수 김민희/AFPBBNews=뉴스1
홍상수/AFPBBNews=뉴스1
홍상수 감독이 신작 '소설가의 영화'로 베를린국제영화제 은곰상 심사위원 대상을 수상한 후 배우이자 연인 김민희와 수상의 기쁨을 나눴다.

16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제72회 베를린국제영화제 시상식이 열린 가운데 홍상수 감독이 신작 '소설가의 영화'로 심사위원 은곰상을 수상했다. 심사위원대상은 최우수작품상인 황금곰상에 이어 두 번째 상에 해당한다.

수상 소식을 듣고 무대에 오른 홍상수 감독은 "정말 기대하지 않았다. 너무 놀랐다. 무슨 이야기를 해야 할지 모르겠다"면서도 "나는 하던 일을 계속 할 뿐"이라는 소감을 밝혔다.

이어 그는 영화의 주연 배우이자 7년째 연인 관계를 이어오고 있는 김민희를 무대에 불러올려 함께 기쁨을 나눴다. 김민희는 "오늘 관객분들이 영화를 사랑해 주신다는 걸 느꼈다. 감동적이고 잊지 못할 것 같다. 너무 감사드린다"라고 말했다.
/AFPBBNews=뉴스1
/AFPBBNews=뉴스1
이로써 홍상수 감독은 3년 연속 베를린영화제에서 수상의 영광을 안게 됐다. 앞서 2020년 '도망친 여자'는 은곰상 감독상을, '인트로덕션'은 2021년 은곰상 각본상을 받았다. 앞서 2017년에는 '밤의 해변에서 혼자'로 김민희가 은곰상 여우주연상을 받은 바 있다.

이렇듯 '베를린의 커플'로 불릴 만큼 베를린영화제와 인연이 깊은 두 사람은 2020년 2월 열렸던 제70회 베를린영화제 이후 2년 만에 다시 베를린영화제에서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는 무대에서는 물론, 무대 밖에서도 함께 트로피를 들고 행복한 미소를 지으며 수상의 기쁨을 만끽했다.

이렇듯 지난 프레스 컨퍼런스부터 레드카펫, 시상식까지 눈을 맞추고 손을 잡는 등 다정한 연인의 분위기를 자랑한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는 2015년 개봉한 영화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를 통해 연인이 됐다. 2017년 3월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 언론시사회에서 "사랑하는 사이"라고 말하며 연인임을 공식적으로 밝히며 불륜 관계를 이어오고 있다.

김나연 기자 ny0119@mtstarnews.com

[관련기사]☞ 미란다 커, 섹시 비키니 입고 ♥억만장자 품으로 '돌진'
'장동건♥' 고소영, 팬이 남긴 댓글에 '큰일 날 소리'..왜?
'나는 솔로' 영숙, 영철과 결혼 이유? '가스라이팅 당했다'
구토 테러..박신혜 '이 사진'에 中 네티즌 발끈
권다미♥김민준 아들, 지드래곤 유전자까지 '삼촌 닮았네'
'88년생 걸그룹 불륜·임신' 충격 폭로..실명까지 거론
김나연 기자 ny0119@mtstarnews.com

Copyright © 스타뉴스 & starnewskore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