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강화' 지수, 새드 로맨스 주인공 완성형 열연

선미경 입력 2022. 1. 31. 10:34 수정 2022. 1. 31. 10:3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설강화' 지수가 명랑한 대학교 신입생부터 새드 엔딩 로맨스의 주인공까지 다채로운 면모를 여과 없이 보여줬다.

지수는 30일 종영한 종합편성채널 JTBC 토일드라마 '설강화 : snowdrop'(극본 유현미, 연출 조현탁)에서 풋풋하고 청순한 호수여대 영문과 신입생 은영로 그 자체였다.

지수는 회차가 거듭될수록 다양한 사건을 직면하며 변화하는 영로 캐릭터의 변화를 생동감 있게 그렸다.

지수는 그런 영로를 차분한 눈빛으로 촘촘하게 표현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OSEN=선미경 기자] '설강화' 지수가 명랑한 대학교 신입생부터 새드 엔딩 로맨스의 주인공까지 다채로운 면모를 여과 없이 보여줬다.

지수는 30일 종영한 종합편성채널 JTBC 토일드라마 '설강화 : snowdrop'(극본 유현미, 연출 조현탁)에서 풋풋하고 청순한 호수여대 영문과 신입생 은영로 그 자체였다. 임수호(정해인 분)의 시선을 피하고, 얼굴이 빨개진 채 어찌할 바를 모르는 영로의 모습은 사랑에 빠져본 적 있는 이들의 공감을 자아냈다.

지수는 회차가 거듭될수록 다양한 사건을 직면하며 변화하는 영로 캐릭터의 변화를 생동감 있게 그렸다. 특히 수호가 남파공작원이라는 사실을 알게 돼 배신감에 몸부림치고, 자신의 착각 때문에 수많은 이들을 위험에 빠뜨렸다는 죄책감에 하염없이 눈물을 흘리는 영로는 풋풋하고 발랄했던 극 초반과는 180도 달랐다. 지수는 그런 영로를 차분한 눈빛으로 촘촘하게 표현했다.

눈물샘이 마를 날 없었던 캐릭터의 감정선 또한 섬세하게 담아냈다. 극으로 치닫는 인질극 상황에서 아버지 은창수(허준호 분)를 향해 "우리 좀 살려주세요. 아무도 못 믿겠어요"라고 포효했을 때나, 죽어가는 수호를 끌어 안고 절규하며 흘린 지수의 눈물 연기는 시청자들의 마음을 울렸다.

마지막 회에서 수호를 그리워하며 그의 메시지가 담긴 테이프를 듣는 영로 또한 드라마의 아련한 분위기를 배가시켰다. 카세트 플레이어를 가슴에 품은 채 애절한 눈물을 토해내는 지수는 영로의 안타까운 현실과 애절함을 완벽히 묘사했다.

블랙핑크 활동과 더불어 연기자로서 차근차근 연기 스펙트럼을 넓혀나갈 지수의 다음 행보가 기대된다. /seon@osen.co.kr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