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레바논전 승리에 "자랑스럽고, 고맙습니다"

박지혁 입력 2022. 1. 27. 23:5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부상으로 축구대표팀에 합류하지 못한 간판 손흥민(토트넘)이 10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에 성큼 다가선 벤투호에 감사 메시지를 남겼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27일 오후 9시(한국시간) 레바논 시돈의 사이다 무니시팔 경기장에서 열린 레바논과의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조별리그 A조 7차전에서 조규성(김천)의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승리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한국, 레바논 1-0으로 꺾고 10회 연속 월드컵 본선에 성큼
손흥민, 부상으로 대표팀 합류 불발
SNS 통해 응원과 축하 메시지 전해

[서울=뉴시스]손흥민 SNS에 "자랑스럽고, 고맙습니다" (사진 = 손흥민 SNS 캡처)

[서울=뉴시스]박지혁 기자 = 부상으로 축구대표팀에 합류하지 못한 간판 손흥민(토트넘)이 10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에 성큼 다가선 벤투호에 감사 메시지를 남겼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27일 오후 9시(한국시간) 레바논 시돈의 사이다 무니시팔 경기장에서 열린 레바논과의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조별리그 A조 7차전에서 조규성(김천)의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승리했다.

3연승으로 5승(2무 승점 17)째를 거둔 한국은 한 경기를 덜 치른 이란(5승1무 승점 16)을 제치고 조 선두로 올라섰다.

이와 함께 3위 아랍에미리트(UAE 승점 6)와 승점 차를 11로 크게 벌리면서 카타르행의 9부 능선을 넘었다.

UAE-시리아의 경기에서 UAE가 승리하지 못하면 한국의 10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이 확정된다.

부상으로 소속팀 경기에도 출전하지 못하고 있는 손흥민은 이번 중동 2연전에 불참했다. 회복에 집중하고 있다.

그러나 먼 곳에서 벤투호를 향한 응원과 감사를 빠뜨리지 않았다.

[시돈(레바논)=뉴시스] 배훈식 기자 =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최종예선 대한민국과 레바논과의 경기가 열린 27일 오후 레바논 시돈 사이다 무니시팔 경기장에서 1대 0 승리를 거둔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2022.01.27. dahora83@newsis.com

손흥민은 경기 후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경기 결과와 선수들이 기뻐하는 사진을 게재하면서 "너무 자랑스럽고, 고맙습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그는 "진짜 고생 많았습니다. 안 좋은 환경에서 최선을 다하는 모습 너무 자랑스럽습니다. 고맙습니다. 파이팅"이라고 썼다.

손흥민은 경기를 앞두고도 "파이팅. 같이 못해 미안해"라는 짧은 글을 남기며 합류하지 못한 아쉬움을 전했다.

역시 부상으로 소속팀에 남은 황희찬(울버햄튼)도 SNS에 "Let's go boys"라는 메시지로 동료들을 응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