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주간 실업수당 청구 26만 건..전주 대비 3만 건↓

김난영 입력 2022. 1. 27. 23:2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오미크론 변이 속에서도 미국의 지난 한 주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전주 대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노동부는 27일(현지시간)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22일로 끝난 한 주간 자국 내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26만 건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미국의 주간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지난해부터 꾸준히 감소해 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버펄로그로브=AP/뉴시스]지난 2021년 12월3일 일리노이 버펄로그로브 한 구인회사 앞에 구인 광고판이 세워진 모습. 2022.01.27.

[워싱턴=뉴시스]김난영 특파원 = 오미크론 변이 속에서도 미국의 지난 한 주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전주 대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노동부는 27일(현지시간)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22일로 끝난 한 주간 자국 내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26만 건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이전 주 조정치(29만 건)보다 3만 건 감소한 수치다.

이날 수치는 지난해 같은 기간 83만6000건과 비교하면 상당히 낮은 값이다. 지난 4주간 평균치는 24만7000건으로 약 1만5000건가량 늘었다.

미국의 주간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지난해부터 꾸준히 감소해 왔다. 다만 올해 1월 들어서는 지난해 말 대비 소폭 증가하는 모습을 보였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신규 (실업수당) 청구는 2021년 대체로 감소한 후 12월에는 50년 만에 최저점이었다"라며 "최근에는 오미크론 변이가 코로나19 사례를 증가시키며 청구 건수도 좀 더 많아졌다"라고 했다.

다만 데이비드 메리클 골드만삭스 글로벌투자연구소 수석 미국 이코노미스트는 WSJ에 "노동 수요가 매우 강하기 때문에 실제 일자리를 잃는 사람이 많은지 의심스럽다"라고 했다. 일부 노동자는 무급 휴가로도 실업 수당을 받을 수 있다고 한다.

메리클 이코노미스트는 이어 "만약 그렇다고(실제 일자리를 잃는다고) 하더라도, 그들은 아마 꽤 쉽게 새로운 일자리를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미국에서는 코로나19 회복 국면에서 노동력 부족 현상이 부각돼 왔다. 지난해 12월 기준 실업률은 3.9%로, 코로나19 팬데믹 이전인 2020년 2월(3.5%)에 근접했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imzero@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