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말단 노동자 다 전라도 사람" vs 이준석 "가스라이팅"

윤혜주 입력 2022. 1. 27. 21:19 수정 2022. 4. 27. 22:0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관리자는 다 경상도 사람, 말단 노동자는 다 전라도 사람이었다"고 13살 때 기억을 회상하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무책임한 지역 갈등 조장 발언"이라고 곧바로 비판했습니다.

이재명 "박정희가 싸움시킨 결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27일 광주 충장로 거리에서 연설을 하며 "13살에 공장에 갔더니 이상한 현상을 발견했다"며 "(제가) 경북 안동 사람인데 초등학교를 마치고 성남 공장에 취직했더니 관리자는 경상도 사람인데 말단 노동자는 다 전라도 사람이었다"고 말했습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이재명 "공장 가보니 관리자는 경상도인"
곧바로 비판한 이준석 "저런 발언 배척해 달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오) / 사진 =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관리자는 다 경상도 사람, 말단 노동자는 다 전라도 사람이었다"고 13살 때 기억을 회상하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무책임한 지역 갈등 조장 발언"이라고 곧바로 비판했습니다.

이재명 "박정희가 싸움시킨 결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27일 광주 충장로 거리에서 연설을 하며 "13살에 공장에 갔더니 이상한 현상을 발견했다"며 "(제가) 경북 안동 사람인데 초등학교를 마치고 성남 공장에 취직했더니 관리자는 경상도 사람인데 말단 노동자는 다 전라도 사람이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나는 왜 경상도인데 관리자가 아니지' 이런 황당한 생각을 했을 정도로 차이가 많았다"고도 했습니다.

이에 대해 이 후보는 "박정희 정권이 자기 통치 구도를 안전하게 만든다고, 경상도에 집중 투자하고 전라도는 일부 소외시켜 싸움시킨 결과란 사실을 나중에 알았다"고 전했습니다.

아울러 "제가 80년 5월에는 시계 공장을 다녔는데 우리한테 유행이 있었다. 광주를 욕하는 거였다"며 "언론이 나쁜 사람이라고 하니까, 군인을 죽였다, 경찰서에서 총을 뺏었다고 하니 나쁜 사람이라고 생각했을 뿐 아니라 알량한 정의감으로 같이 욕했다"고 털어놨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7일 광주시 동구 충장로를 방문, 즉석연설을 마친 뒤 지지자에게 인사하고 있다. / 사진 = 연합뉴스

이 후보는 "나중에 알고 보니 완전히 반대인 것을 알고 얼마나 수치스러웠겠나. 얼마나 죄송했겠나. 얼마나 아팠겠나"라며 "속아서 살아온 내 인생이 너무 억울하기도 하고 다신 다른 사람들에 속아서 기득권자의 부당한 이익을 위해, 가난하고 힘든 사람끼리 서로 싸우지 않게 하겠다고, 공적인 삶을 살겠다고 다짐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결국 판검사 발령 안 받고 인권 변호사로 시민운동가의 길을 걷다가 여기까지 왔다"며 "개인적 영달을 꿈꾸며 잘 먹고 잘살아야지 생각하다가 갑자기 180도로 바꾸게 한 게 바로 광주 5·18민주화운동이었다. 그래서 광주는 저에게 사회적 어머니"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준석 "지역 갈등 조장 발언"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이 후보의 발언이 알려진 후 곧바로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이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재명이라는 사람의 머릿속에는 아직까지 국민을 경상도와 전라도로 나눠 보는 관점이 가득한가 보다"며 "호남의 합리적 유권자들께서 이재명 후보의 저런 무책임한 지역 갈등 조장 발언을 배척해 달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호남이 다시는 저런 민주당의 가스라이팅 발언에 넘어가지 않는다는 것을 보여 달라"며 "저런 불량한 정치인이 선거 때마다 이용하는 지역감정에 속아 우리는 40년을 허비했고, 저들이 항상 끌어들였던 대구와 광주는 GRDP(지역내총생산) 순위에서 매번 하위권에 머무르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 대표는 "이번 대선에서 마침표를 찍어달라"고 이 후보의 발언을 재차 저격했습니다.

[윤혜주 디지털뉴스 기자 heyjude@mbn.co.kr]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