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자식 죽인 계백이 패륜이냐' 전우용, 이재명 욕설 논란 감싸

입력 2022. 1. 27. 19:13 수정 2022. 4. 27. 19:0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역사학자 전우용씨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를 전쟁에 나서기 전 처자식을 죽인 계백에 비유하며 이 후보의 욕설 논란을 옹호했습니다.

그러면서 전 씨는 "이재명 후보는 성남시장 시절 시정에 개입하려는 형의 요구를 거절한 탓에 그와 심각한 불화를 겪었다. 어머니에게 차마 입에 담을 수 없는 욕설을 퍼부은 형에게 항변하는 과정에서 그 욕설을 그대로 입에 담은 대목이 녹음되어 세상에 퍼졌다"라며 "그러나 그는 자기가 망신당하고 평생 이 일로 고통 받더라도, 친인척의 시정 개입을 허용해서는 안 된다고 결론 내리고 그대로 처신했다"고 했습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대의멸친을 몸소 실천해 온 사람이 이재명..그의 처신이야말로 공직자의 모범"

역사학자 전우용씨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를 전쟁에 나서기 전 처자식을 죽인 계백에 비유하며 이 후보의 욕설 논란을 옹호했습니다. 이 후보가 친형의 시정개입을 막는 과정에서 욕설을 했음으로 이해해야 한다는 것으로 보입니다.

전 씨는 어제(26일) 이 후보 홍보 플랫폼 앱 ‘이재명 플러스’에 <대의멸친의 도덕성과 이재명>이란 제목의 칼럼을 올렸습니다.

전 씨는 “옛날 옛적, 어떤 남자가 칼로 자기 부인과 자식들을 모두 죽였다. 천륜(天倫)으로 맺어진 관계가 가족이니, 이보다 더한 패륜은 없다”라며 “하지만 한걸음 물러나 전후 맥락까지 살펴보면 이 ‘사건’의 의미와 성격이 달라진다. ‘어떤 남자’는 계백이다. 그는 신라-당나라 연합군에 맞서 싸우러 나가기 전에, 자기가 이길 수 없으리라 예상하고 이 ‘사건’을 저질렀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오늘날 이 행위가 마땅했는지에 대해서는 이견이 있으나, 그래도 그를 ‘패륜범’으로 매도하는 사람은 없다"며 "오히려 그의 이 행위는 오랜 세월동안 ‘대의멸친(大義滅親)’의 모범으로 인정되었다”라고 전했습니다.

또 전 씨는 "자기 가족이 고난을 겪으리라는 걸 잘 알면서도 국외로 망명하거나 의거를 행한 독립운동가들도 세속의 시선으로 보면 ‘패륜아’일 수 있다. 하지만 대한민국은 그런 독립운동가들의 ‘정신’을 기초로 건립된 나라다”라고도 설명했습니다.

전 씨는 사도세자의 죽음에 대해서도 "사건의 전후 맥락을 살피지 않으면, 이 행위 역시 패륜이라고 할 수밖에 없다”라며 “하지만 영조는 패륜적이거나 정신이 혼미한 군주가 아니었다. 그는 자기 아들에게는 모질었지만, 가난한 백성들에게는 자애로웠다. 정치적으로 큰 업적을 남겼고 인격적으로도 훌륭했던 영조가 천륜을 거스른 것도 ‘대의멸친’이었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전 씨는 “이재명 후보는 성남시장 시절 시정에 개입하려는 형의 요구를 거절한 탓에 그와 심각한 불화를 겪었다. 어머니에게 차마 입에 담을 수 없는 욕설을 퍼부은 형에게 항변하는 과정에서 그 욕설을 그대로 입에 담은 대목이 녹음되어 세상에 퍼졌다”라며 "그러나 그는 자기가 망신당하고 평생 이 일로 고통 받더라도, 친인척의 시정 개입을 허용해서는 안 된다고 결론 내리고 그대로 처신했다"고 했습니다.

그는 "이 일의 전후 맥락을 모르거나 알면서도 욕설에만 집착하는 사람들은 아직도 그를 비난하지만, 그의 처신이야말로 모든 공직자의 모범”이라며 “대의멸친, 멸사봉공, 선공후사의 정신을 몸소 실천해 온 사람이 이재명이다"라고 주장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