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태웅♥' 윤혜진 딸 지온, '강아지 사랑' 엄청나네

김예지 인턴 입력 2022. 1. 27. 13:2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방송인 윤혜진이 딸 지온 양의 '강아지 사랑'을 공개해 화제다.

27일 윤혜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강쥐 돌아가는 날이 점점 다가와서 슬픈 엄지온... 잘하구와~"라는 문구와 함께 지온 양의 모습이 담긴 영상 하나를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 지온 양은 축 쳐진 어깨와 무거운 발걸음으로 집을 나서는 모습이다.

이어 지온 양은 엄마 윤혜진을 마치 "강아지 안 보내면 안 되겠나"는 듯한 눈빛으로 바라봐 누리꾼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윤혜진 딸 지온, 강아지 떠날 날 다가오자 '시무룩' 2022.01.27 (사진=윤혜진 sns 제공)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김예지 인턴 기자 = 방송인 윤혜진이 딸 지온 양의 '강아지 사랑'을 공개해 화제다.

27일 윤혜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강쥐 돌아가는 날이 점점 다가와서 슬픈 엄지온... 잘하구와~"라는 문구와 함께 지온 양의 모습이 담긴 영상 하나를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 지온 양은 축 쳐진 어깨와 무거운 발걸음으로 집을 나서는 모습이다. 이어 지온 양은 엄마 윤혜진을 마치 "강아지 안 보내면 안 되겠나"는 듯한 눈빛으로 바라봐 누리꾼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해당 강아지는 최근 윤혜진 오빠의 친구가 개인 사정으로 윤혜진 가족에게 며칠 맡아달라고 부탁한 것이다. 잠시 다녀가는 인연도 진심으로 대하는 지온 양의 모습이 시선을 끈다.

[서울=뉴시스] 윤혜진 가족에게 잠시 찾아온 강아지 2022.01.27 (사진=윤혜진 sns 제공)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한편 윤혜진은 발레리나 출신으로, '해방타운'을 통해 시청자들을 만나 왔다. 지난 2013년 배우 엄태웅과 결혼해 슬하에 딸 지온 양을 두고 있으며, 둘째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hopeyeji@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