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사 먹통에 손실봤다"..LG엔솔 공모 투자자들 '분노'(종합)

신항섭 입력 2022. 1. 27. 11:2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LG에너지솔루션 공모주에 투자했던 개미들이 홈트레이딩시스템(HTS)과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의 장애로 손실을 봤다는 주장이 연달아 나타났다.

하지만 하이투자증권을 제외한 증권사들은 한국거래소로부터 받는 시세지연은 있었어도 전산장애는 없었다고 반박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개장초 접속 지연으로 뒤늦게 팔렸다는 주장 쏟아져
증권사들 "거래소 시세지연, 장애 없었다" 반박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열린 LG에너지솔루션의 코스피 신규상장 기념식에서 전광판에 시초가 59만 7천원이 적혀있다. LG에너지솔루션의 시가총액은 112조3200억원이며 SK하이닉스를 밀어내고 시총 순위 2위를 꿰찼다. (공동취재사진) 2022.01.2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신항섭 기자 = LG에너지솔루션 공모주에 투자했던 개미들이 홈트레이딩시스템(HTS)과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의 장애로 손실을 봤다는 주장이 연달아 나타났다. 하지만 하이투자증권을 제외한 증권사들은 한국거래소로부터 받는 시세지연은 있었어도 전산장애는 없었다고 반박했다.

27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LG에너지솔루션 상장일인 이날 장초반 하이투자증권 MTS 접속 오류가 발생했다. 회사 측은 “접속 오류는 약 40분 진행됐으며 개장 후 50분이 지난 시점에는 해소됐다”고 전했다.

문제는 LG에너지솔루션이 개장 직후부터 빠르게 하락하기 시작했다는 점이다. LG에너지솔루션은 공모가(30만원)의 2배에 가까운 59만7000원으로 시초가가 형성됐다. 하지만 시초가가 고점이었으며 주가는 계속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약 1시간만에 19% 급락한 상황이다.

하이투자증권뿐 아니라 다른 증권사 HTS·MTS에서도 먹통 현상이 나타났다는 투자자들의 글도 쏟아졌으며 이로 인해 손실을 봤다는 개인투자자들이 불만도 올라오고 있다.

LG에너지솔루션 종목토론방에는 "KB증권 앱 먹통으로 팔지 못했고, 오류 나는 동안의 주가 하락으로 15만원을 날렸다.", "대신증권 오전부터 접속이 안된다.", "신한금융투자, 렉으로 인해 매도 주문이 늦게 체결됐다.", "신영증권 HTS가 9시부터 20분간 전혀 작동을 안했다." 등의 글이 게재되고 있다.

접속장애 현상이 사실이면 증권사들이 피해 보상에 나서기도 한다. 하이투자증권의 경우, 현재 보상에 대해 검토하고 있다. 하이투자증권 관계자는 "피해를 입은 투자자들에 대한 보상 등의 조치는 어떻게 할 지 현재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다만 투자자들의 의견과 달리 KB증권, 신한금융투자, 대신증권, 신영증권은 접속장애가 없었다고 반박했다. 한국거래소로부터 받는 시세지연은 있었으나 내부 전산망 문제는 없었다는 것이다.

KB증권은 “동시 접속 180만명까지 가능하도록 전산망을 확대했고, 금일 100만명 수준의 접속이 이다. 주문 체결도 정상적으로 이뤄졌다"고 말했다. 신한금융투자는 "전산장애 여부를 체크해본 결과, 이상이 없었다"고 전했다.

대신증권도 "내부 확인 결과, 전산장애가 발생하지 않았다"고 밝혔으며, 신영증권은 "거래소 시세지연만 있었고, HTS 문제는 전혀 발견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ngseob@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