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에 TV토론 가능성"..대선 첫 4자 토론, 관전포인트는?

우한나 입력 2022. 1. 27. 09:41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각 후보 진영, 존재감 부각 위해 고심 중
"처음 열리는 TV토론, 주목도·반향 클 것"
(왼쪽부터) 이재명 - 윤석열 - 심상정 - 안철수 / 사진 = 국회사진기자단, 연합뉴스

지상파 방송 3사(KBS·MBC·SBS)가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국민의당, 정의당에 대선 후보 '4자 토론'을 제안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 간 양자 토론이 어제(26일) 법원의 '방송 금지' 가처분 인용으로 일단락되면서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정의당 심상정 후보까지 포함된 다자 토론 형태로 진행될 가능성이 큽니다.

대선 후보 간 첫 TV토론은 설 연휴에 열릴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설 연휴는 대선 국면의 막판 흐름을 형성하는 시기이기 때문에 TV토론이 판세를 가르는 변수가 될 수 있는 상황입니다. 각 후보 진영은 자신들의 존재감을 부각하며 유권자의 마음을 사로잡을 방법을 고심 중입니다.

이재명, '부드러운 태도'와 '침착한 정책 설명' 전략
이 후보는 토론장에서 유권자들의 가장 높은 기대를 받고 있습니다. 리얼미터가 24~25일 전국 1,018명을 대상으로 물은 결과(오차범위95% 신뢰수준에 ±3.1% 포인트) 응답자의 54.2%가 양자 토론 시 이 후보가 토론을 더 잘할 것 같다고 답했습니다. 윤 후보는 31.8%로 나타났습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이 후보가 아무리 잘해도 '본전'이고, 윤 후보는 조금만 잘해도 '득'이 될 것이라고 분석하기도 합니다. 이 후보는 이번 토론에서 상대의 이야기를 경청하는 부드러운 태도를 보이고, 진정성 있게 정책을 설명하는 유능함을 목표로 삼고 있습니다.

선대위 관계자는 27일 "'전투에서 이기고 전쟁에서 져서는 안 된다'는 게 핵심"이라며 "논리 싸움에서 이기고, 토론에 임하는 태도에 지면 안 된다는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이 후보는 네거티브를 최대한 자제하며, 상대의 공격에도 차분하게 대응하겠다는 입장입니다.

윤석열, '정제된 언어'로 정권 교체 기수 각인
윤 후보는 정권 교체 기수로서 존재감을 각인하는 데 중점을 둘 방침입니다. 선대본부 본부장급 '심야회의'에서도 당분간 토론 준비에 열을 올릴 예정입니다. 한 회의 참석자는 "비대면 코로나 선거에다가 설 연휴까지 겹치면서 어느 때보다 TV토론에 대한 주목도가 높아질 것"이라며 "그야말로 티끌 하나 흠 잡혀서는 안 된다는 각오"라고 전했습니다.

윤 후보는 그동안 잦은 실언으로 빚은 논란을 씻어내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겠다는 각오를 다지고 있습니다. 선대본부 관계자는 "윤 후보가 최근 많이 달라졌다"며 "정제되고 준비된 메시지의 틀 안에서 응용하면서도 큰 실수가 나오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4자 구도 토론인 만큼 상대 후보들의 공격에도 흔들리지 않고 본인 페이스를 유지하는 게 중요하다는 인식이 나옵니다. 윤 후보는 최근 1일 1건의 정책 발표를 진행하며 매일 밤 선대본부 정책팀과 시간을 보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安, 국가 발전 비전 제시…沈, '약자 스피커'로 활약
안 후보는 의사·IT 기업가라는 이력을 내세워 과학을 기반으로 한 국가 발전 비전을 제시하겠다는 전략입니다. 이 후보와의 양자 구도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야권 단일 후보론'을 부각하는 데도 주력할 방침입니다.

안 후보는 대선 출마를 결심하면서 TV토론 준비에 만전을 기해왔습니다. 지난 2017년 19대 대선 TV토론에서 당시 "제가 MB 아바타입니까"라고 물었다가 오히려 본인 이미지에 타격을 입었던 실수를 반복하지 않겠다는 입장입니다. 한 관계자는 "정책적 비전이나 내용 면에서는 그 누구보다 확실하게 정립이 된, 유일무이한 후보"라고 평가했습니다.

심 후보는 '약자들의 스피커'로 활약할 계획입니다. 여성, 성 소수자, 비정규직 노동자, 이주민 등 기성 정치에 잘 들리지 않는 목소리를 대변하는 것이 목표입니다. 한 관계자는 "정치에서 배제된 시민들의 목소리를 대선 한복판으로 끌고 들어와 생생히 전달하고, 정책 비전을 보여드릴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한, 이 후보와 윤 후보를 둘러싼 의혹을 제대로 검증하기 위해 철저히 준비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관계자는 "국민들의 알 권리와 선택권이 달린 문제이기 때문에 마지막 남은 국민 검증대에서 그동안 속 시원하게 해명되지 않은 부분을 짚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강윤 한국사회여론연구소 소장은 "아직 지지 후보를 정하지 못한 층이 예년보다 많은 것 같고, 처음으로 열리는 TV토론인 만큼 주목도도 높고 반향도 클 것으로 본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우한나 디지털뉴스부 인턴기자 hannau70@gmail.com]

< Copyright ⓒ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