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리처스, 첫 싱글 '끄덕끄덕끄덕' 활동 마무리

김현숙 인턴 입력 2022. 1. 26. 15:4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그룹 블리처스(BLITZERS)가 첫 싱글 활동을 마무리했다.

블리처스는 지난 25일 SBS MTV '더 쇼'에 출연해 첫 싱글 '바빈(BOBBIN)'의 타이틀곡 '끄덕끄덕끄덕(BOBBIN)'의 마지막 음악 방송 무대를 선보였다.

블리처스는 '끄덕끄덕끄덕'으로 정해진 틀과 선입견에 대한 무비판적인 수용을 멈추고 자신만의 목소리를 내자는 당찬 외침을 노래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그룹 블리처스. 2022.01.26.(사진=우조엔터테인먼트 제공)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김현숙 인턴 기자 = 그룹 블리처스(BLITZERS)가 첫 싱글 활동을 마무리했다.

블리처스는 지난 25일 SBS MTV '더 쇼'에 출연해 첫 싱글 '바빈(BOBBIN)'의 타이틀곡 '끄덕끄덕끄덕(BOBBIN)'의 마지막 음악 방송 무대를 선보였다.

블리처스는 소속사 우조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새해부터 컴백해 많은 분들께 에너지와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어 좋았다"며 "3주가 어떻게 지나갔는지 모를 정도로 새로운 경험을 많이 해 재밌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팬들의 사랑에 다시 한번 감사함을 느꼈다"며 "곧 시작될 미국 투어도 안전하게 잘 다녀오겠다"고 밝혔다.

블리처스는 '끄덕끄덕끄덕'으로 정해진 틀과 선입견에 대한 무비판적인 수용을 멈추고 자신만의 목소리를 내자는 당찬 외침을 노래했다.

이후 블리처스는 오는 2월 5일부터 '블리처스 2022 미국 투어 체크-인(BLITZERS 2022 U.S. TOUR Check-in)'을 진행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esther@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