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유빈, '추억으로 가는 당신'으로 다크호스 존재감 발산

안하나 입력 2022. 1. 26. 08:3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가수 강유빈이 준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강유빈은 지난 25일 오후 방송된 MBN '헬로트로트' 1대1 저격 매치에서 인순이 팀 수진과 대결했다.

작곡팀 알고보니 혼수상태의 김지환은 "김경범과 함께 노래방을 가면 이 노래의 리듬을 타는 게 너무 어려웠다. 그런데 그 해답을 강유빈이 보여준 것 같다. 그 리듬을 갖고 가니 듣기에도 좋고 감정 전달도 확실히 된 것 같다. 강유빈의 뉴 트로트의 스타 기질을 발견했다. 앞으로가 기대된다"고 극찬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강유빈 사진="헬로트로트" 방송 캡처

가수 강유빈이 준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강유빈은 지난 25일 오후 방송된 MBN ‘헬로트로트’ 1대1 저격 매치에서 인순이 팀 수진과 대결했다. 강유빈은 경연 전 연습 과정에서 도입부를 놓치는 실수를 연발했고 이를 극복하기 위해 끊임없는 연습을 이어갔다.

주현미의 ‘추억으로 가는 당신’을 경연곡으로 선택한 강유빈은 “가수는 평생 배워야 하는 직업이다. 레슨을 받으면서 정말 많은 것을 느꼈다. 오늘 주현미 선생님이 부르신 원곡의 감성과 저의 고등학교 때 첫사랑의 추억을 더해 제 노래라고 생각하고 최선을 다해 해볼 생각이다”고 밝혔다.

이어 “다섯 살 때 어머니가 이혼하시면서 떠나게 됐는데 최근 어머니가 ‘이별의 종착역’ 무대 때 인터뷰를 보시고 전화를 주셨다. 떠나서 미안하다고 말씀하시면서 많이 우셨는데 어머니를 위해서라도 좋은 무대를 완성하고 싶다”며 승리를 향한 각오를 다졌다.

강유빈은 시원한 보이스와 안정된 가창력이 돋보이는 무대를 꾸몄다. 무대 전반 절제된 감성으로 심사위원들의 마음을 홀린 강유빈은 뛰어난 리듬감과 파워풀한 가창력, 애절한 고음과 휘몰아치는 감정으로 김수희 감독과 진시몬 서포터의 기립박수를 이끌어냈다.

진시몬 서포터는 “정말 처음에 시작할 때 걱정 많이 했던 선수였는데 오늘 보니 이제 걱정이 없다. 회를 거듭할수록 성장하고 있다. 정말 멋있는 무대를 꾸몄다”며 강유빈을 향한 신뢰를 보였다.

작곡팀 알고보니 혼수상태의 김지환은 “김경범과 함께 노래방을 가면 이 노래의 리듬을 타는 게 너무 어려웠다. 그런데 그 해답을 강유빈이 보여준 것 같다. 그 리듬을 갖고 가니 듣기에도 좋고 감정 전달도 확실히 된 것 같다. 강유빈의 뉴 트로트의 스타 기질을 발견했다. 앞으로가 기대된다”고 극찬했다. 대결 결과 강유빈은 889.5점으로 승리를 거둬 다음 라운드 진출을 확정 지었다.

[안하나 MBN스타 기자]

< Copyright ⓒ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opyright Ⓒ MBN.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