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제재' 강력 경고한 미국..중국과 연합 훈련한 러시아

김정남 입력 2022. 1. 26. 07:26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바이든 "머지않아 미군 동유럽 이동 가능성"
'러 의존 높은' 천연가스 공급 대책 논의 착수
러시아 '맞불'..우방 중국과 연합 해상 훈련

[뉴욕=이데일리 김정남 특파원] 우크라이나 사태를 둘러싼 미국과 러시아의 신경전이 갈수록 고조되고 있다. 미국은 실제 동유럽 파병 가능성을 강하게 시사했고, 이와 동시에 러시아의 천연가스 공급 중단에 대비할 방안 마련에 착수했다. 유럽 주요국 정상들 역시 러시아를 강하게 규탄하고 나섰다.

그러나 러시아는 물러서지 않는 기류다. 우크라이나 인접 지역에서 6000명 이상의 병력을 투입해 군사 훈련을 개시했고, 중국과 연합 해상 훈련까지 벌였다. 우크라이나 사태를 둘러싼 ‘강대강’ 대치가 이어지고 있는 셈이다.

(사진=AFP 제공)

바이든, 곧 동유럽 미군 파병 시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5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사태와 관련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를 침공한다면 후과가 있을 것”이라며 “머지않은 시점에 8500명의 미군 중 일부가 이동할지 모른다”고 밝혔다고 로이터 등은 전했다. 미국 국방부는 전날 바이든 대통령의 지시를 받고 병력 8500명에 대한 상향된 동유럽 배치 대비에 돌입했는데, 조만간 실제 일부 파병이 이뤄질 수 있음을 시사한 것으로 보인다.

바이든 대통령은 ‘푸틴 대통령이 우크라이나를 공격한다면 푸틴 대통령을 개인적으로 제재하는 것을 볼 수 있냐’는 질문에는 “그렇다”며 “그걸 보게 될 것”이라고 답했다. 푸틴 대통령을 직접 겨냥하며 강도 높은 경고를 날린 것으로 읽힌다.

존 파이너 백악관 국가안보부보좌관은 CNN에 나와 “(파병과 관련해) 어떠한 방안도 배제하면 안 된다”며 “미군 병력을 동맹국 영토 외에 어디에도 배치하지 않을 것이지만, 그 결정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에 달려 있다”고 말했다. 발트해 연안국을 포함한 나토 회원국들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국경 지대 병력 증강에 맞서 동유럽 일대에 속속 병력을 추가하고 있다.

미국은 아울러 군사적 대응과 함께 에너지 공급 대책 논의에 착수한 상태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공습할 것이라는 가정 하에 독일과 러시아간 직통 가스관인 노르트스트림-2 중단을 전제로 에너지 부족에 대비하는 것이다. 유럽연합(EU)은 전체 가스 공급량의 3분의1을 러시아에 의존하고 있다.

미국 고위당국자는 이날 브리핑에서 “미국과 북아프리카, 중동, 아시아 등 러시아 이외의 지역에서 추가 확보할 수 있는 천연가스 물량을 파악하고 있다”며 “글로벌 주요 천연가스 생산 업체들과도 논의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각 업체들은 천연가스 여력이 얼마나 있는지, 또 이를 유럽에 팔 의향이 있는지 보고 있다”며 “유럽이 겨울과 봄을 날 수 있기 위한 충분한 대체 공급망 확보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군사적, 경제적으로 러시아를 압박하겠다는 의지다.

유럽 주요국 정상들 역시 힘을 보탰다. 독일 베를린을 방문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와 기자회견에서 “러시아는 한때 구 소련에 속했던 국가들을 불안정한 상태로 만들기 위한 공격을 일삼고 있다”며 “우크라이나를 공격한다면 그 대가는 매우 클 것”이라고 성토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오는 28일 푸틴 대통령과 통화를 하기로 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AFP 제공)

러 ‘맞불’…우크라 국경서 또 훈련

문제는 러시아가 서방 진영의 압박에 꿈쩍도 하지 않고 있다는 점이다. 오히려 우크라이나 인근에서 훈련을 늘리는 기류다. 러시아는 이날 우크라이나에 접경한 자국 남서부 지역과 서부 지역 등의 부대들에 훈련 명령을 내렸다. 투입하는 병력만 6000명이 넘는다. 러시아 남부군관구에 따르면 남부군관구 소속 항공대와 흑해함대 소속 해상 항공단은 △다른 비행장으로의 이동 연습 △가상의 적 공격을 피하기 위한 대피 기동 △미사일 타격 연습 등을 할 예정이다.

이와 동시에 남서부 볼고그라드주, 로스토프주, 크라스노다르주, 크림반도 등 훈련장에서 실시하는 훈련에는 60대 이상의 항공 장비를 투입할 계획이다.

러시아는 이에 앞서 우크라이나와 이웃한 벨라루스와의 연합군사훈련 ‘연합의 단호함-2022’를 위해 극동 지역의 동부군관구에 속한 부대와 군사장비를 벨라루스로 이동시키고 있다.

또 주목되는 건 중국과 합동 훈련이다. 러시아와 중국은 아라비아해 서쪽 해역에서 연합 해상 훈련을 했다고 러시아 국방부는 전했다. 러시아 측에서 태평양 함대 소속 1만1000t급 미사일 순양함 ‘바랴크’, 6800t급 대형 구축함 ‘아드미랄 트리부츠’ 등이, 중국 측에서 미사일 구축함 ‘우룸치’, 지원함 ‘타이후’ 등이 각각 참가했다. 이를 두고 러시아가 주요 우방인 중국과 함께 미국을 향해 무력 시위에 나섰다는 해석이 비등하다.

김정남 (jungkim@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