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 9시 넘었는데"..유흥주점서 방 쪼개 술판 벌인 경찰관들

입력 2022. 1. 25. 20:30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 앵커멘트 】 전북경찰청 소속 경찰관들이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어기고 유흥주점에서 이른바 '방 쪼개기' 술판을 벌인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습니다. 적발된 경찰관 중에는 경찰서장 바로 아래 직위인 과장도 있었습니다. 강세훈 기자입니다.

【 기자 】 전북 진안의 한 유흥주점입니다.

한 달 전, 이 주점에서 손님 9명이 밤 9시를 넘겨 함께 술을 마시다 적발됐습니다.

이 가운데 3명은 전북 진안경찰서 소속 경찰관이었습니다.

이들은 단속을 피하려고 이른바 '방 쪼개기' 술판을 벌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 인터뷰 : 유흥주점 인근 상인 - "가요주점이니까 (방마다) 노래(음향) 시설이 돼 있어요."

적발된 경찰관 3명은 모두 경위 이상의 간부급으로 경찰서장 바로 아래 직위인 과장도 있었습니다.

이들 경찰관은 "시간이 지났는지 몰랐다"며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 인터뷰 : 경찰 관계자 - "(경찰관) 지인도 있고 주점 직원도 있었고…. 접대부가 (있었는지는) 조사를 해봐야 할 것 같아요."

경찰관이 방역수칙을 어기고 술판을 벌였다는 사실에 시민들은 분노했습니다.

▶ 인터뷰 : 전북도민 - "믿기지 않을 정도로 그러면 안 되는 일이잖아요. 공직자가 그렇게 했다는 것에 대해 화가 나요."

경찰은 사안을 엄정히 보고 철저히 조사해 징계하겠다고 했습니다.

▶ 스탠딩 : 강세훈 / 기자 - "진안경찰서는 해당 경찰관 3명을 입건하고 공정한 조사를 위해 사건을 임실경찰서로 이관했습니다. MBN뉴스 강세훈입니다."

영상취재 : 조계홍 기자 영상편집 : 최형찬

Copyright Ⓒ MBN.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타임톡beta

이 뉴스에 대해 의견을 나눠보세요.
톡방 종료까지 00:00:00 남았습니다.

타임톡 참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