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2022] 김건희 설 전 '사과문' 검토..프로필 올리며 몸 풀기도

입력 2022. 1. 25. 20:12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 앵커멘트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아내 김건희 씨가 연일 새로 나오는 '7시간 통화' 논란에 사과문을 내는 안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포털에 프로필을 올리며 공개 행보를 위한 몸 풀기도 하는 모습입니다. 우종환 기자입니다.

【 기자 】 국민의힘이 설 연휴 전 김건희 씨 명의의 사과문을 내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연일 조금씩 공개되는 김 씨 통화 녹음으로 인한 논란에 종지부를 찍겠다는 의도입니다.

최근에는 조국 전 장관 딸 조민 씨를 두고 "부모 잘못 만난 거 빼곤 잘못이 없다", "3지대 생각하면 반기문 꼴 난다" 등 발언이 추가로 알려진 바 있습니다.

다만, 앞서 허위 이력 논란 때는 김 씨가 직접 육성으로 사과를 했지만, 이번에는 사과문만 내는 방안이 유력합니다.

▶ 인터뷰 : 김건희 / 윤석열 후보 아내 (지난달 26일) - "모든 것이 저의 잘못이고 불찰입니다. 앞으로 남은 선거기간 동안 조용히 반성하고 성찰하는 시간을 갖겠습니다."

하지만, 김 씨측이 사과문에 아직 동의하지 않았다고 밝히는 등 김 씨가 또 사과를 하는 데 난색을 보이는 분위기도 감지되고 있습니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김 씨가 설 즈음에 인사 등의 일정으로 모습을 드러낼 수도 있다고 전했는데 윤석열 후보는 잘 모른다며 거리를 뒀습니다.

▶ 인터뷰 : 윤석열 / 국민의힘 대선 후보 - "(아내가) 뭘 할지는 저도 아직 잘 모르겠습니다."

김 씨는 포털사이트에 최근 사진과 코바나 대표 직함을 넣은 프로필을 올리는 등 공개 행보를 위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습니다.

MBN뉴스 우종환입니다. [ugiza@mbn.co.kr]

영상취재 : 김재헌 기자, 영상편집 : 이우주, 그래픽 : 임주령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