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케미칼, 국내 최초 '화학적 재활용 페트' 상용화(종합)

옥승욱 입력 2022. 1. 25. 19:1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SK케미칼이 식품 용기 시장에 '화학적 재활용 페트(Chemical Recycle·CR-PET)'를 본격적으로 공급한다.

SK케미칼은 국내 최초로 화학적 재활용 기술을 적용한 페트(PET)인 '스카이펫(SKYPET) CR'의 양산 체계를 갖추고 본격적으로 공급에 나섰다고 25일 밝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스카이펫(SKYPET) CR' 양산체계 구축
‘보틀 투 보틀’ 플라스틱 순환경제 실현… ‘25년 2천억 매출

[서울=뉴시스] 화학적 재활용 페트. (사진=SK케미칼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옥승욱 기자 = SK케미칼이 식품 용기 시장에 ‘화학적 재활용 페트(Chemical Recycle·CR-PET)’를 본격적으로 공급한다.

SK케미칼은 국내 최초로 화학적 재활용 기술을 적용한 페트(PET)인 '스카이펫(SKYPET) CR'의 양산 체계를 갖추고 본격적으로 공급에 나섰다고 25일 밝혔다. 이로써 화학적 재활용 ▲코폴리에스터 ▲페트 라인업 구축을 완료했다. SK케미칼은 지난해 10월 세계 최초로 ‘화학적 재활용 코폴리에스터’를 상업생산했다.

‘화학적 재활용 페트(CR-PET)’란 수거된 페트병을 화학적 반응을 통해 깨끗한 PET를 만들 수 있는 원료물질을 회수하는 ‘해중합(Depolymerization)’ 기술을 이용해 다시 만들어진 페트를 말한다. 이를 통해 페트병을 계속 반복해서 페트병으로 사용할 수 있게 되는 것으로 ‘플라스틱 자원 순환’ 체계의 핵심이다.

SK케미칼은 이달부터 ‘스카이펫 CR’ 제품을 생산·공급할 예정이다. 시장 상황에 따라 생산량을 더욱 늘려 나간다는 복안이다. 특히 국내·외에서 플라스틱 재생원료 사용 의무화 제도가 도입되는 추세여서 재활용 페트 시장은 지속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 정부는 2023년부터 국내 플라스틱 제조업체에 재생원료 사용 의무를 부과하고, 페트의 경우 2030년까지 원료의 30% 이상을 재생원료로 사용하도록 하는 '한국형(K)-순환경제 이행계획'을 지난달 발표했다. 2030년 재생원료 30% 의무사용시 연간 15만톤의 재생 페트가 필요하다.

이 같은 시장환경 변화에 힘입어 SK케미칼은 '스카이펫 CR'의 투명성과 외관, 안전성 등의 뛰어난 물성과 친환경성을 앞세워 국내외 식음료병과 식품포장 필름의 원료 공급에 집중하고, 이외 섬유 용도 시장 공략에도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2021년 우드매킨지 보고서에 따르면 세계 페트 시장 규모는 연간 9000만톤(t) 정도다. 재활용 페트는 약 11%인 970만t 규모로 대부분 '기계적 재활용(Mechanical Recycling,MR-PET)' 페트이며, 화학적 재활용 페트(CR-PET)시장은 이제 막 시작되는 상황이다.

재생 페트를 활용해 식품용기(병·트레이)를 만들기 위해서는 오염물질이 완전히 제거됐다는 안전성뿐만 아니라 신재(Virgin Plastic)에 버금가는 물성이 확보돼야 한다. 폐플라스틱을 분쇄한 뒤 세척·선별·혼합 등 비교적 단순한 기계적 공정을 거쳐 재생 플라스틱을 제조하는 기계적 재활용 방식으로는 식품용기에 적합한 안정성과 물성확보에 어려움이 있다.

‘스카이펫 CR’은 플라스틱을 화학적으로 분해해 순수 원료 상태로 되돌려진 원료로 다시 페트(PET)를 제조한다. 때문에 이물질에 대한 오염과 품질 저하가 없어 안심하고 식품용기에 사용하는 것이 가능하다.

SK케미칼 정재준 신사업 개발실장은 "2025년 ‘스카이펫 CR’ 사업은 2000억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스카이펫 CR을 통해 ‘보틀 투 보틀(Bottle to Bottle)’ 순환경제를 실현하고 ESG 경영에 입각한 사업체계를 한층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SK케미칼은 지난 수년간 화학적 재활용 플라스틱 원료 생산을 위한 글로벌 밸류체인(GVC)을 구축해 왔다. 지난해 폐플라스틱 수거가 용이한 중국의 '슈에(Shuye)'사에 지분투자를 했고, 제주개발공사와 경기도 화성시, 광주광역시 광산구 등과 폐플라스틱 수거 MOU를 맺는 등 안정적인 폐플라스틱 원료 확보 체계를 확장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okdol99@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