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랑이 바라보며 잠든다..'호랑이 보이는 호텔방' 중국서 추진 중

입력 2022. 1. 24. 19:1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호랑이의 해'를 맞아 중국 장쑤(江蘇)성 난퉁(南通)시에서 '호랑이가 보이는 호텔방'이 추진되고 있다고 홍콩 명보가 오늘(24일) 보도했습니다.

난퉁시 삼림야생동물공원은 춘제 연휴를 맞이해 공원 내에 있는 썬디트리하우스호텔과 함께 '호랑이 전망실'을 만들고 있습니다.

호랑이 전망실은 본래 동물원의 벵골호랑이 전시장이었으나, 해당 공간을 관광객이 이용 가능한 4개의 객실로 꾸몄습니다.

이와 관련해 호텔방의 안전과 동물 복지 문제가 제기되면서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객실서 투명 유리창 하나 사이에 둔 채 호랑이 볼 수 있다
일각에선 호텔방 안전과 동물 복지 문제도 제기해

'호랑이의 해'를 맞아 중국 장쑤(江蘇)성 난퉁(南通)시에서 '호랑이가 보이는 호텔방'이 추진되고 있다고 홍콩 명보가 오늘(24일) 보도했습니다.

중국에서 '호랑이가 보이는 호텔방'이 추진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난퉁시 삼림야생동물공원은 춘제 연휴를 맞이해 공원 내에 있는 썬디트리하우스호텔과 함께 '호랑이 전망실'을 만들고 있습니다.

호랑이 전망실은 본래 동물원의 벵골호랑이 전시장이었으나, 해당 공간을 관광객이 이용 가능한 4개의 객실로 꾸몄습니다. 객실 손님은 투명 유리창 하나만을 사이에 두고 호랑이를 바라보며 잠들 수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호텔방의 안전과 동물 복지 문제가 제기되면서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호텔 측은 "유리는 방탄유리 중 최고 수준"이라며 "방의 안전 수준은 매우 양호하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호랑이의 해를 맞아 체험 상품으로 이 방을 마련했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아직 공사가 진행 중인 상황이며, 당국의 영업허가를 기다리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 Copyright ⓒ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