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설에 실종된 10살 소녀, 18시간 만에 발견..무사했던 이유는?

입력 2022. 1. 24. 11:3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러시아의 한 10세 소녀가 강아지 덕분에 강추위 속에서 목숨을 구한 사연이 전해졌습니다.

그러던 중 실종 전날 소녀가 강아지와 함께 놀고 있었다는 목격자 제보와 소녀가 동물을 좋아한다는 부모의 진술을 바탕으로 반려동물을 키우는 집 주변을 살폈습니다.

그 결과 소녀는 실종 18시간 만에 야외에 설치된 개집에서 강아지와 함께 발견됐습니다.

한편 소녀와 함께 있던 강아지는 수색대의 접근에 도망쳐 아직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강아지 껴안아 체온 유지..건강에 문제 없어
소녀 부모 "강아지 찾게 되면 평생 키울 것"
(기사 내용과 직접적 관련 없음) / 사진 = pixabay

러시아의 한 10세 소녀가 강아지 덕분에 강추위 속에서 목숨을 구한 사연이 전해졌습니다.

23일(현지 시간) 미국 CNN 등에 따르면, 소녀는 최근 러시아 사할린주 우글레고르스크 마을에 있는 학교에서 집으로 돌아오던 중 실종됐습니다. 실종 당시 현지에는 폭설이 내렸고 강풍까지 동반해 기온이 매우 낮은 상황이었습니다.

수사 당국이 신고 접수 후 밤새 수색에 나섰지만 소녀를 찾지 못했습니다. 그러던 중 실종 전날 소녀가 강아지와 함께 놀고 있었다는 목격자 제보와 소녀가 동물을 좋아한다는 부모의 진술을 바탕으로 반려동물을 키우는 집 주변을 살폈습니다.

그 결과 소녀는 실종 18시간 만에 야외에 설치된 개집에서 강아지와 함께 발견됐습니다. 소녀는 강아지를 꼭 껴안고 있었으며, 병원 검사 결과 건강에는 큰 문제가 없었습니다. 강아지와 함께 머무르면서 체온을 유지한 덕에 추운 하룻밤을 버틸 수 있었던 것으로 보입니다.

한편 소녀와 함께 있던 강아지는 수색대의 접근에 도망쳐 아직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소녀의 부모는 "딸을 구한 강아지를 찾게 된다면 평생 키우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 Copyright ⓒ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