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주 "음원 유출 위기, 강다니엘이 대형사고 막아줘 감사"

김지하 기자 입력 2022. 1. 18. 15:3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그룹 여자친구 출신 유주(YUJU)이 강다니엘에 고마움을 전했다.

전 소속사 소스뮤직과 전속계약 만료를 기점으로 여자친구 활동을 마무리지은 유주는 이후 강다니엘 등이 소속된 커넥트엔터테인먼트(이하 커넥트)와 전속계약을 맺고 솔로 활동을 준비해 왔다.

커넥트와의 동행에 대해 유주는 "음악 등에서 유능한 직원이 많다. 곡 외에도 다양한 분야에서 내 의견을 체크해서 진행을 잘 해주고 있다. 강다니엘은 내가 데뷔를 하기 전 응원 메시지를 주기도 했다"라며 고마움을 전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여자친구 유주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그룹 여자친구 출신 유주(YUJU)이 강다니엘에 고마움을 전했다.

유주의 첫 번째 솔로앨범 '알이씨.'(REC.)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가 18일 오후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됐다. 행사의 진행은 방송인 재재가 맡았다.

전 소속사 소스뮤직과 전속계약 만료를 기점으로 여자친구 활동을 마무리지은 유주는 이후 강다니엘 등이 소속된 커넥트엔터테인먼트(이하 커넥트)와 전속계약을 맺고 솔로 활동을 준비해 왔다.

커넥트와의 동행에 대해 유주는 "음악 등에서 유능한 직원이 많다. 곡 외에도 다양한 분야에서 내 의견을 체크해서 진행을 잘 해주고 있다. 강다니엘은 내가 데뷔를 하기 전 응원 메시지를 주기도 했다"라며 고마움을 전했다.

강다니엘에게 고마운 에피소드를 하나 꼽기도 했다. 유주는 "지난해 강다니엘이 생방송으로 라이브 하는 도중 내가 연습실에서 곡을 크게 틀어서 소리가 새나갔다. 유출이 될 뻔 했다. 그때 강다니엘이 신속하게 대처해줘 대형 사고를 막았다"라고 했다.

이어 "그때를 떠올리며 다시 한 번 감사하단 말씀을 드리고 싶다. '백색소음'이라고 커버해줬다더라"고 덧붙였다.

소속사 동료인 챈슬러와의 협업 호읍에 대한 이야기도 했다. 유주는 "챈슬러 선배는 나와 커넥트 엔터 입사 동기다. 동기라 더 친근한 느낌이 들었고 첫 앨범부터 많은 도움을 줘서 너무 감사했다. 작업을 하다가 아이디어를 냈을 때 내는 사람도 중요하지만 받아들여주는 사람도 중요하지 않나. 하나를 꺼내도 귀를 기울여서 이끌어줘서 그런 부분이 감사했다"라고 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커넥트엔터테인먼트]



[ Copyright ⓒ * 세계속에 新한류를 * 연예전문 온라인미디어 티브이데일리 (www.tvdaily.co.kr)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copyright(c) TV Daily.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