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해 우리는' 최우식♥︎김다미 행복한 연애ing..속 끓는 김성철・노정의 [종합]

박판석 입력 2022. 1. 17. 23:06 수정 2022. 1. 18. 02:56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그해우리는' 방송화면

[OSEN=박판석 기자]연애를 본격적으로 시작한 최우식과 김다미는 점점 행복해졌고, 김성철과 노정의는 마음을 정리하려고 애썼다. 

17일 오후 방영된 SBS ‘그 해 우리는’에서 최웅과 국연수의 연애가 주변에 미치는 영향이 그려졌다. 

국연수와 최웅은 행복한 연애를 이어갔다. 최웅과 국연수 모두 행복한 연애를 이어가기 위해서 노력을 했다. 국연수 역시 최웅과 다시 헤어지지 않기 위해서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려고 준비한다. 

국연수와 최웅 주변 사람들은 두 사람의 열애 사실을 알게 된다. 구은호(안동구 분)는 국연수와 최웅이 연애 한다는 사실을 뒤늦게 알게 되고 충격에 빠진다. 구은호는 최웅과 국연수의 연애를 반대했다. 하지만 최웅은 “지금 당장 좋아 죽겠다”라며 “이번에는 다르다. 그 꼴 안보일 것이다”라고 약속했다. RUN 대표인 방이훈(허준석 분) 역시도 국연수가 연애한다는 소문을 들었다고 말했다.

엔제이는 잡지와 인터뷰를 통해 최웅 과의 관계를 해명했다. 엔제이는 인터뷰에서 연애하는 중이 아니라 팬으로서 최웅 작가를 좋아한다고 고백했다. 엔제이는 “작가님이 팬이라고 했고, 저도 팬이 됐다. 친구로 지내고 싶었는데 기사가 나서 멀어졌다. 억측은 자제해 달라”라고 해명했다.

'그해우리는' 방송화면


국연수는 회사 동료 이예인(윤상정 분)에게 연애에 관한 팁을 물어본다. 국연수는 조언을 듣고 새로운 스타일링을 하고 과장된 리액션을 했다. 최웅은 낯선 국연수의 모습에 당황했다. 국연수는 실수를 한 최웅에게 관대하게 잔소리도 하지 않았다. 최웅은 달라진 국연수의 모습에 낯설어했다. 최웅은 “오늘 하루 종일 이상한게 한 두개가 아니다. 무슨 꿍꿍이냐”라고 말했다. 국연수는 “매번 싸우고 지지고 볶는 것 안하려고 새로운 모습 보여주고 싶다. 그래야 안 헤어진다”라고 설명했다. 최웅은 있는 그대로의 국연수가 좋다고 했다. 최웅과 국연수는 동네 술집에서 함께 술을 마시며 행복해 했다.

최웅은 엔제이에게 선을 긋는 문자를 보냈다. 엔제이는 최웅에게 연락하고 싶은 마음을 참기 위해 애쓴다. 엔제이는 최웅에게 답을 하지 않기 위해서 스마트폰을 화분에 묻었다. 엔제이는 뒤늦게 답을 하기 위해서 화분을 뒤졌다.

구은호는 아버지가 주선하는 소개팅을 나가는 이솔이(박진주 분)를 질투한다. 이솔이는 구은호에게 확실히 선을 긋는다. 이솔이는 “내가 35번째 말한 것 같은데, 누나는 연하 안 만난다”라고 말했다. 구은호는 소개팅에 간 이솔이 대신 조개를 다듬었다. 이솔이는 구은호를 귀엽게 바라봤다.

'그해우리는' 방송화면


김지웅(김성철 분)은 밥도 제대로 챙겨 먹지 않고 일을 했다. 국연수는 연락을 받지 않는 김지웅을 찾아갔다. 김지웅을 함께 밥을 먹는 국연수를 제대로 쳐다보지 못했다. 

휴대폰을 찾지 못한 엔제이는 결국 최웅을 찾아간다. 엔제이는 최웅에게 “인터뷰는 작가님을 배려해서 한 것이 아니다”라며 “내 남자 옆에 나같은 여자 맴도는 것 별로다. 남자랑 친구 그런 것도 안한다. 작가님 그 정도로 안좋아했다. 쥐똥만큼 좋아했다. 혹시 몰라서 하는 말이지만 헤어지면 연락해라”라고 말하고 떠났다.

국연수와 김지웅은 함께 다큐멘터리를 함께 모니터했다. 국연수는 김지웅의 촬영 솜씨를 칭찬했다. 김지웅은 최웅을 칭찬하는 국연수를 보고 질투하는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김지웅은 국연수에게 “내가 시간이 좀 필요하다”라고 소심하게 마음을 전했다. 
최웅은 국연수의 집에 반찬을 주러 갔다. 최웅은 국연수의 할머니와 단 둘이 대화를 나눴다.

국연수는 최웅과 할머니의 만남을 걱정했다. 국연수는 프랑스 유학과 관련한 팸플릿을 본다. 또한 최웅이 대학교 졸업장을 받지 않았다는 사실을 알았다. 최웅은 “처음부터 대학교에 관심이 없었다”라며 “대학을 너때문에 갔다. 졸업장은 필요한 사람만 받으면 된다”라고 설명했다.

최웅은 국연수에게 과거에 헤어졌던 이유를 다시 물었다./pps2014@osen.co.kr

Copyright©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