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달' 유승호, 이혜리에 깜짝 고백 "싫어했던 적도 없소"

이경호 기자 입력 2022. 1. 17. 22:0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꽃 피면 달 생각하고'에서 유승호가 이혜리를 향한 마음을 깜짝 고백했다.

17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꽃 피면 달 생각하고'에서는 남영(유승호 분)이 강로서(이혜리 분)와 함께 목빙고에 갇히게 됐다.

남영, 강로서는 목빙고를 찾아온 심헌을 피해 몸을 숨겼고, 발각되지 않고 위기를 모면했다.

강로서는 남영을 구할 때 던진 수레에 술이 실려 있었다고 고백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타뉴스 이경호 기자]
KBS 2TV 월화드라마 '꽃 피면 달 생각하고'에서 유승호가 이혜리를 향한 마음을 깜짝 고백했다./사진=KBS 2TV 월화드라마 '꽃 피면 달 생각하고' 방송 화면 캡처
'꽃 피면 달 생각하고'에서 유승호가 이혜리를 향한 마음을 깜짝 고백했다.

17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꽃 피면 달 생각하고'에서는 남영(유승호 분)이 강로서(이혜리 분)와 함께 목빙고에 갇히게 됐다.

이날 남영은 심헌(문유강 분)에게 붙잡혀 끌려갈 상황에 놓였다. 이때 강로서가 나타나 그를 구했고, 두 사람은 심헌을 피해 달아났다.

남영, 강로서는 도망치던 중 우물을 발견하고 우물 아래로 몸을 피했다. 강로서는 남영의 뒤로 있는 비밀 통로를 발견하게 됐다. 비밀 통로는 목빙고로 이어졌다. 남영은 밀주꾼들이 몰래 술을 들여올 수 있던 방법도 알아차리게 됐다.

남영, 강로서는 목빙고를 찾아온 심헌을 피해 몸을 숨겼고, 발각되지 않고 위기를 모면했다.

그러나 두 사람은 목빙고에 갇히게 됐다. 심헌 일당이 문을 잠그고 나갔고, 우물로 들어왔던 길은 줄이 떨어져 올라갈 수 없었다.

강로서가 우물 밖으로 나가려 했지만 실패하고 말았다. 남영은 떨어지는 강로서를 몸으로 받았고, 두 사람 사이에는 묘한 기류가 흘렀다.

이후 두 사람은 목빙고에 갇힌 채, 이야기를 나눴다. 강로서는 남영을 구할 때 던진 수레에 술이 실려 있었다고 고백했다. 이에 강로서는 남영에게 자신을 싫어할 일을 했다고 밝혔다.

남영은 강로서의 말에 "싫어하지 않소. 조금도. 싫어했던 적도 없소. 단 한 번도"라고 말했다. 이에 강로서는 "내가 무슨 짓을 했는지 알면, 싫어질 텐데"라고 말했다.

남영은 "이번엔 또 무슨 짓을 했는데"라고 말했고, 강로서의 고백 후 "제정신이오? 병조관인?"이라고 버럭했다.

강로서는 "거 보시오. 내가 싫어할 거라 했잖소"라고 말했고, 남영은 "수레 끌어서 돈을 한 천냥 쯤 벌었소?"라고 말했다. 이에 강로서는 "벌었소"라고 밝혔다.

남영은 강로서의 말에 답을 하지 못했다. 술을 도성 안으로 들여와 천냥을 번 것에 말을 잇지 못했다.

남영과 강로서는 티격태격하면서도 설렘을 유발하며 서로를 향한 마음을 조금씩 드러냈다.

이경호 기자 sky@mtstarnews.com

[관련기사]☞ 손담비♥이규혁, 뽀뽀 이어 스키장 데이트 포착
비밀리 결혼하더니..이하늬, 임신 4개월
이민정, '♥이병헌' 제주도 촬영 간 틈에..팬들도 깜짝
현빈♥손예진, 제주 여행 포착..현빈 단골 펜션에 손예진과~
박신혜, 임신 중 한숨..'집에 도둑이'
송지아, 미국 가더니..母박연수도 깜짝 놀랐다
이경호 기자 sky@mtstarnews.com

Copyright©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