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투어 우승' 김주형, 세계랭킹 100위권 재진입..89위 도약

김학수 입력 2022. 1. 17. 20:5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아시안투어 싱가포르 인터내셔널(총상금 100만달러)에서 우승한 김주형(20)이 남자 골프 세계 랭킹 100위권 재진입에 성공했다.

지난 16일 싱가포르 타나 메라 컨트리클럽(파72·7천535야드)에서 끝난 싱가포르 인터내셔널에서 우승한 김주형은 17일 발표된 남자 골프 세계 랭킹에서 지난주 132위보다 무려 43계단 오른 89위가 됐다.

김주형이 세계 랭킹 100위권에 진입한 것은 지난 2020년 8월(98위) 이후 17개월 만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아시안투어 싱가포르 인터내셔널 우승 트로피를 들어 보이는 김주형 [AFP=연합뉴스]
아시안투어 싱가포르 인터내셔널 우승 트로피를 들어 보이는 김주형
[AFP=연합뉴스]
아시안투어 싱가포르 인터내셔널(총상금 100만달러)에서 우승한 김주형(20)이 남자 골프 세계 랭킹 100위권 재진입에 성공했다.

지난 16일 싱가포르 타나 메라 컨트리클럽(파72·7천535야드)에서 끝난 싱가포르 인터내셔널에서 우승한 김주형은 17일 발표된 남자 골프 세계 랭킹에서 지난주 132위보다 무려 43계단 오른 89위가 됐다.

김주형이 세계 랭킹 100위권에 진입한 것은 지난 2020년 8월(98위) 이후 17개월 만이다. 89위는 김주형 개인 최고 순위다.

17일 PGA투어 소니오픈(총상금 750만 달러)에서 극적인 역전 우승을 차지한 마쓰야마 히데키(일본)는 지난주 19위에서 9계단 오른 10위가 됐다.

연장 승부 끝에 마쓰야마에 대회 우승을 내준 러셀 헨리(미국)는 지난주 56위에서 40위로 순위가 상승했다.

세계 랭킹 1위는 여전히 욘 람(스페인)이 차지했고, 콜린 모리카와(미국)도 지난주와 같은 2위를 유지했다.

한국선수로는 임성재(24)가 25위로 가장 높은 순위를 지켰다. 김시우(27)가 55위로 뒤를 이었고, 이경훈은 지난주와 같은 64위를 유지했다.

[김학수 마니아타임즈 편집국장 kimbundang@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Copyright© 마니아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