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지역 최초 '600회 헌혈왕'

박준철 기자 입력 2022. 1. 16. 21:52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박기식씨 36년째 선행 전국서 15번째 대기록

[경향신문]

인천·경기 지역에서 처음으로 개인통산 600차례 헌혈한 ‘헌혈왕’이 탄생했다.

대한적십자사 인천혈액원은 경기 부천시에 사는 박기식씨(54·사진)가 16일 헌혈의집 부천 상동센터에서 600번째 헌혈을 했다고 밝혔다. 600번의 헌혈은 인천·경기 지역에서는 처음이며, 전국에서는 15번째다.

박씨는 1986년 18세 때 처음 헌혈을 했다. 우연히 헌혈버스에서 헌혈한 이후 자신의 혈액이 환자의 생명을 살릴 수 있다는 혈액원 관계자의 설명을 듣고 평생 헌혈하기로 결심했다고 박씨는 말했다.

회사원인 박씨는 최근까지도 2주마다 헌혈하고 있다. 박씨가 36년간 헌혈한 혈액량은 300ℓ로, 1.5ℓ 음료수병 기준으로는 200개에 달한다. 박씨는 헌혈 후 받은 헌혈증서를 모아서 기부하거나, 주변이나 지인 중 불의의 사고로 수혈이 필요한 경우 기증하고 있다.

박씨는 헌혈 정년인 만 69세까지 몸이 허락하는 한 헌혈을 계속하겠다는 입장이다. 박씨는 “벌써 600번째라는 게 믿어지지 않는다”며 “남들이 알아주지 않아도 묵묵히 달리는 마라토너처럼 계속 헌혈하겠다”고 말했다.

박씨는 이어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헌혈이 감소해 혈액 수급에 어려움이 있다고 들었다”며 “헌혈하면 기분도 좋고 건강도 점검할 수 있는 만큼 많은 시민들이 동참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박씨는 이어 “초등학생인 아들에게 헌혈의 중요성을 일깨워 함께 손잡고 헌혈해 보고 싶다”고 말했다.

박준철 기자 terryus@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