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강릉시장 닭강정 사며 "중도로, 순한 매운맛"

입력 2022. 1. 16. 19:2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16일 강원 방문 이틀쨰이자 마지막날인 16일 '평화가 곧 경제'를 내세우며 표심 구애에 총력을 기울였다.

이 후보는 강원도에서도 '선제타격'을 언급한 윤 후보를 강력히 비판했다.

윤 후보는 "정말 평화가 경제다. 특히 강원도는 그렇다"면서 "평화를 지키는 것이, 평화를 만드는 것이 곧 경제를 살리는 길이고 경제를 살리는 것이 곧 우리가 더 잘 사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이 후보, 강원도서 '평화가 곧 경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16일 강원도 강릉시 중앙시장을 방문, 닭강정을 사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16일 강원 방문 이틀쨰이자 마지막날인 16일 '평화가 곧 경제'를 내세우며 표심 구애에 총력을 기울였다. 이 후보는 강원도에서도 '선제타격'을 언급한 윤 후보를 강력히 비판했다.

이 후보는 오전 고성 통일전망대에서 "강원도야말로 분단 70년 남북대치 상황에서 가장 큰 희생을 한 지역"이라며 "특별한 희생에는 특별한 보상이 있어야 마땅하다"고 했다. 지역에서 추진하는 설악산 오색 케이블카 사업에 대해서도 예전의 반대 의견을 뒤집고 "환경훼손이 최소화되는 방향의 대안이 제대로 구축되면 충분히 가능한 방안"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 후보는 강릉 중앙성남전통시장에서 연설을 통해서는 "여기가 보수의 본고장이라 오해 받고 있는 강릉 맞느냐"라며 "변화를 추구하는 희망이 있는 도시, 강릉에서 새로운 희망을 만들어주겠나"라고 했다.

그러면서 윤 후보를 가리켜 "전쟁 위기가 고조되면 우리의 삶이 더 어려워진다"며 "코리아 디스카운트, 지정학적 위기, 이거 우리 삶을 더 나쁘게 하는데 그런 사람을 선택하겠느냐"라고 말했다.

윤 후보는 "정말 평화가 경제다. 특히 강원도는 그렇다"면서 "평화를 지키는 것이, 평화를 만드는 것이 곧 경제를 살리는 길이고 경제를 살리는 것이 곧 우리가 더 잘 사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페이스북에도 "선거 때만 되면 나오는 보수 정치인들의 안보 포퓰리즘은 가히 병적인 수준"이라며 "과거 총풍사건이나 북풍에서 한 치도 나아진 게 없는 불치병"이라고 윤 후보의 선제타격 발언을 비판했다. 이어 "전쟁을 해서 이기는 것은 하책이고, 전쟁을 할 필요가 없게 만드는 것이 상책"이라며 "남북이 갈등과 대결 국면보다 평화와 공존, 협력과 신뢰 관계를 유지하는 것이 곧 우리 경제를 위한 길"이라고 했다.

이 후보는 이 시장에서 닭강정을 살 때 순한맛과 매운맛 중에 고르면서 "음, 중도로…순한 매운맛"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그는 결국 '약간 순한맛' 닭강정을 샀다.

이 후보는 양양의 낙산사를 찾아서는 부주지 법인스님과 인사를 나누고 보타전에 마련된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위패를 참배했다.

또 삼척의 한 카페를 찾아서는 노인행복일자리사업 참여자들과의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이 후보는 높은 노인 빈곤율을 지적하면서 "가능하면 일부는 생산성이 있는 일을 하면서 일부는 재정을 지원받는 방식이 정말 필요할 것"이라며 "기회가 되면 노인 일자리 예산이나 노인 복지 예산도 대폭 증액해야 될 것"이라고 말했다.

cook@heraldcorp.com

cook@heraldcorp.com

Copyright© 헤럴드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