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국민통합 가겠다"..김정화 "가족 갈등이나 해결하시라"

입력 2022. 1. 16. 19:2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김정화 전 민생당 대표가 16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를 향해 "얼룩진 가족 갈등이나 먼저 해결하라"고 공격했다.

앞서 이 후보는 전날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이준석 대표를 향해 "국민 분열적 언동을 아무렇지도 않게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전 대표는 이에 페이스북 글을 통해 "국민통합의 길로 가겠다는 이 후보. 어쨌든 뭐, 그 진심 믿어주겠다. 어쨌든 뭐"라며 이같이 밝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김정화 민생당 전 대표.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김정화 전 민생당 대표가 16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를 향해 "얼룩진 가족 갈등이나 먼저 해결하라"고 공격했다. 앞서 이 후보는 전날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이준석 대표를 향해 "국민 분열적 언동을 아무렇지도 않게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전 대표는 이에 페이스북 글을 통해 "국민통합의 길로 가겠다는 이 후보. 어쨌든 뭐, 그 진심 믿어주겠다. 어쨌든 뭐"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전 대표는 이 후보를 향해 "백신 갈등, 젠더 갈등, 세대 갈등, 그것도 모자라 간부와 병사까지 편가르기는 문재인 정권의 전유물이 아닌가"라며 "누구에게 덮어씌우는 것인가"라고 맞받았다. 그러면서 "양심은 없고 야심만 있는 철면피 후보"라며 "진짜 나쁜 정치를 알고 싶은가. 돈으로 표를 사는 게 나쁜 정치"라고 일갈했다. 또 "전과 4범이 대통령 후보로 나오는 게 나쁜 정치, 저열한 '보이스 피싱식 취재' 이용이 나쁜 정치"라고 덧붙였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2차 국가인재 영입발표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

앞서 이 후보는 페이스북 글을 통해 "최근 선거를 보며 여러가지 우려스러운 상황을 목도하게 된다. 남녀·세대갈등을 부추기는 게 그렇다"며 국민의힘의 이른바 '세대결합론' 전략을 비판했다. 그는 "시간이 다소 걸리더라도 분열을 해소하고 상처를 치유하는 역할을 하고 싶다. 그 방법을 찾고 싶다"며 "국민통합의 길로 가겠다. 응원해주십시오"라고 했다. 또 "이런 선거 전략은 이전까지 듣도 보도 못한 것"이라며 "속으로야 그런 생각을 한다 해도 차마 입 밖으로 얘기하지 못했던, 정치, 선거에서 해선 안 될 금기 같은 것이었다"고도 했다.

yul@heraldcorp.com

Copyright© 헤럴드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