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동에 K-문화 알린 김정숙 여사, '훈민정음 해례본' 등 기증

두바이(UAE)=정진우 기자 입력 2022. 1. 16. 19:2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를 방문 중인 김정숙 여사가 16일(현지시간) 오전 모하메드 빈 라시드(MBR) 도서관에서 열린 '한-UAE 지식문화 교류식'에 참석해 훈민정음 해례본(영인본) 등 한국의 문화와 역사를 담은 도서를 기증했다.

김정숙 여사는 인사말에서 "과거로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 인류의 역사와 지식의 방대한 보고가 될 MBR 도서관 개관에 앞서 한국도서와 자료를 기증하게 되어 매우 뜻깊다"며 "중동 최대 규모의 MBR도서관이 공공선을 향한 인류의 발자취가 담은 K문화 콘텐츠를 전파하고 확산시키는 거점으로 자리매김하게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the300][중동 순방]UAE 두바이
[두바이=뉴시스] 김진아 기자 = 김정숙 여사가 16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 모하메드빈라시드(MBR) 도서관에서 열린 한-UAE 지식문화 교류식에서 모하메드 살람 알마즈루이 MBR 도서관장에게 훈민정음 해례본 영인본을 기증하고 있다. 2022.01.16.


문재인 대통령과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를 방문 중인 김정숙 여사가 16일(현지시간) 오전 모하메드 빈 라시드(MBR) 도서관에서 열린 '한-UAE 지식문화 교류식'에 참석해 훈민정음 해례본(영인본) 등 한국의 문화와 역사를 담은 도서를 기증했다.

오는 4월 개관이 예정된 이 도서관은 지상 7층의 면적 5만4000㎡로, 중동 최대 규모다. 디지털 장서를 포함해 약 450만권을 소장하고 있고 자료실과 언론 및 미디어센터, 공연장 및 전시관 등으로 구성돼있다.

이날 행사는 도서관 개관에 앞서 한국과 UAE 양국 간 지식·문화 교류 활성화를 위해 마련됐다. 두바이 문화예술위원회 위원장 라티파 빈트 모하메드 공주, 할라 바드리 두바이 문화예술청장, 모하메드 알 무르 MBR 도서관장, 서혜란 국립중앙도서관장 등이 자리했다.

김정숙 여사는 인사말에서 "과거로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 인류의 역사와 지식의 방대한 보고가 될 MBR 도서관 개관에 앞서 한국도서와 자료를 기증하게 되어 매우 뜻깊다"며 "중동 최대 규모의 MBR도서관이 공공선을 향한 인류의 발자취가 담은 K문화 콘텐츠를 전파하고 확산시키는 거점으로 자리매김하게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두바이=뉴시스] 김진아 기자 = 김정숙 여사가 16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 모하메드빈라시드(MBR) 도서관에서 열린 한-UAE 지식문화 교류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2022.01.16.

이날 교류식을 통해 기증 예정인 한국 도서는 문화체육관광부 등이 마련한 250여 권이다. '훈민정음 해례본'(영인본), 'The Story of Hanbok', '매거진 F No.12:김치', '한눈에 보는 한지' 등 한국 문화 관련 도서와 함께 한강 작가의 '소년이 온다'와 황석영 작가의 '개밥바라기별' 등 아랍어나 영문으로 번역된 한국 문학이 포함돼있다.

이밖에 '동해는 누구의 바다인가' '한국의 바다' 등 한국 지리 관련 도서와 국립중앙박물관의 문화유산 관련 도록, 국립현대미술관의 한국미술 관련 도록 등도 이 도서관에 기증될 예정이다.

김 여사는 대표 기증 도서인 훈민정음 해례본에 대해 "모든 백성이 글자를 쓰고 읽을 수 있도록 하겠다는 세종대왕의 애민정신을 바탕으로 쉽고 과학적으로 만든 한글의 원리가 담겨 있다"며 "세상의 모든 지식과 지혜가 활발히 공유되며, 이 공간에 들어오고자 하는 그 누구에게라도 평등하게 환대하고 응원하는 도서관의 정신을 훈민정음에서 만날 수 있다"고 했다.

[두바이=뉴시스] 김진아 기자 = 김정숙 여사가 16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 모하메드빈라시드(MBR) 도서관에서 열린 한-UAE 지식문화 교류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2022.01.16.

그러면서 "유네스코 문화유산으로 지정된 한국의 김장문화가 담긴 김치 관련 도서에는 이웃을 소중하게 여기는 한국의 공동체 정신이 담겨 있다"고 소개하고, 맨부커상을 받은 한강 작가의 '소년이 온다'라는 책은 죽음 앞에서도 폭력과 불의를 용납하지 않는 숭고한 시민들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교류식 후 MBR도서관과 한국국립중앙도서관은 교류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청와대는 "향후 한국 문화와 한국학 관련 지식의 범지구촌 확산을 위한 교두보 마련의 계기가 이뤄졌다"고 평가했다.

[관련기사]☞ '60억 건물주' 기안84 "3억5000만원에 월세 70만원" 새집 공개故최진실 딸 최준희, 섹시미 넘치는 시스루 드레스 '시선강탈'시급 1.6만원→한달 용돈 1.3억…남자 잘 만난 여자, 급변한 삶"두 돌 아이 성희롱한 남편 친구, 성관계 암시 손모양까지 보냈다"8일 연속 부부관계 요구하는 44세 아내…힘겨운 8살 연하 남편
두바이(UAE)=정진우 기자 econphoo@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