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펨붕이 안녕? 해놓고 여성 지지 챙기나" 이재명이 닷페이스서 받은 질문

김명진 기자 입력 2022. 1. 16. 18:53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페미니즘 이슈를 주로 다루는 유튜브 기반의 매체 ‘닷페이스’가 14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통령 후보와의 인터뷰 예고편 영상을 올렸다.

닷페이스는 이날 ‘D-5 예고. 이재명 후보, 2030 여성 유권자들을 만나다’라는 제목의 48초 분량 영상을 업로드했다. 이 후보가 2030 여성을 대표하는 4명과 만나 질문을 받고 답변하는 모습 일부가 담겼다.

지난 7일 '닷페이스'에 출연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왼쪽) 대통령 후보에게 한 여성이 질문하고 있다. /닷페이스

공개된 영상에서 이 후보는 이들과 대화에 앞서 자신의 닷페이스 출연을 둘러싼 논란을 언급했다. 이 후보는 “이거 오늘도 나가지 말자고 취소하자고 난리났었다”며 “거긴 가지 마라. 저쪽은 또 가지 마라(라고 한다)”고 말했다. “나름 제가 열심히 해보려고 한다” “잘 부탁한다”고도 했다.

질문자로 나선 4명의 여성들은 이 후보가 보여온 젠더 이슈 행보에 대해 물었다. 한 여성은 ‘댓글 읽기’ 형식의 질문에서 “여성 혐오의 선두주자인 펨코(2030 남성 가입자가 많은 온라인 커뮤니티)가서 ‘펨붕이들아 안녕?’ 해놓고 갑자기 여성 청년 지지층 챙기는 게 웃기다”라고 말했다.

또 다른 여성은 ‘여성들의 유리천장이 존재하지 않는다’는 취지의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글을 이 후보가 페이스북에 공유했던 이유에 대해 물었다. 이 후보가 지난달 서울대에서 차별금지법 제정 시위를 벌인 성소수자들에게 “다 했죠?”고 말해 논란이 일었던 것도 거론됐다.

앞서 이 후보는 닷페이스 출연 논란과 관련해 “제가 출연한 미디어에 대한 우려와 논란 잘 알고 있다”면서도 “갈등의 한복판에 뛰어들어서라도 서로 다른 입장과 의견을 듣는 것이 정치인의 할 일”이라고 했었다. 이 후보의 닷페이스 인터뷰 영상 본편은 19일 오후 8시 유튜브를 통해 공개된다.

Copyright© 조선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