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권서 '러브콜' 이어지는 박용만 前 상의회장

이지용 입력 2022. 1. 16. 18:46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李후보와 국가현안 대담
예비경선 참여 제안받고
現정부서 총리등 하마평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박용만 전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사진)과 국가 현안에 관해 의견을 주고받았다. 박 전 회장은 현 정부에서도 총리·부총리 후보 물망에 오른 바 있어 여권에서 몸값이 계속 올라가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박 전 회장은 고(故) 박두병 두산그룹 초대 회장의 5남으로 최근까지 두산인프라코어 회장을 지냈다.

이 후보가 지난 14일 저녁 박 전 회장이 이사장을 맡은 재단법인 '같이 걷는 길' 사무실에서 경제·사회 분야 당면 과제를 주제로 2시간가량 대담을 했으며, 대담 내용은 조만간 유튜브 채널인 '이재명 TV'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라고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가 16일 밝혔다. '박용만이 묻고 이재명이 답하다(만문명답)'를 주제로 진행된 대담에서 코로나19 위기 극복, 양극화, 4차 산업혁명, 규제 개혁, 청년 일자리 등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고 선대위는 전했다. 박 전 회장이 이 후보에게 각종 현안에 대한 의견을 묻고 이 후보가 답하는 방식으로 박 전 회장이 직접 질문지를 작성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후보로선 대표적인 재계 인사와의 접촉면을 넓혀 친기업 이미지를 내세우고 중도층에 다가서려는 행보로 풀이된다. 선대위 관계자는 이날 통화에서 "경제 비전을 두고 신망이 높고 합리적인 경제인과 깊이 있는 대화를 해보자는 의도"라며 "경제계 신망이 두텁고 평소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강조해 온 박 전 회장의 견해를 듣고 의견을 나누기 위해 이 후보가 박영선 선대위 디지털·혁신대전환위원장을 통해 먼저 요청했다"고 전했다.

박 전 회장은 작년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 초기에 민주당으로부터 예비경선 참여를 제안받기도 했다. 당시 중도층 표심을 끌어오기 위해서는 민주당 대선주자 9명뿐만 아니라 합리적 가치관을 가진 경제 전문가가 필요하다고 보고 송영길 당대표가 출마 의사를 타진했으나 박 전 회장이 정중히 사양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전 회장은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총리직에서 물러난 뒤 후임 총리 후보로 물망에 올랐고,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퇴임설이 확산됐을 때도 유력한 부총리 후보로 거론됐다.

[이지용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